블로그로 취업을 했었는데 다시 블로거로 회귀하였습니다. ^^ 그동안 10개월간 블로그 마케터로써 현장을 실감나게 경험하고 한계와 가능성을 느끼고 왔습니다. 아시는 분도 계시고, 모르시는 분도 계시리라 생각되는데요, 전 TNM미디어의 마케팅팀에서 블로그 마케팅을 담당했었고요, 애니콜 및 삼성 S블로거, 삼성 LED 3D TV, KTH 어플리케이션등의 마케팅을 운영하였었습니다. TNM미디어는 원칙이 있는 블로거를 위한 기업이었고, 최대한 블로거를 위해 노력하는 회사였기에 저도 그 원칙과 제 신념에 따라 마케팅을 진행해 올 수 있었습니다. 많은 경험을 했고, 배운 것도 많았기에 이젠 TNM미디어의 파트너로 돌아와서 TNM의 발전을 위해 블로거로써 노력하려 합니다. 

블로그 마케팅의 한계


지난 10개월간 경험하며 느낀 블로그 마케팅의 한계는 '원칙이 없다'라는 것이었습니다. 광고주는 돈을 가지고 자신의 권력을 휘두르고, 블로거들은 키워드를 가지고 자신의 권력을 휘두르고, 마케터는 중간에서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다 결국 지치게 되죠. 블로그 마케팅의 원칙은 "돈"에 있지 않고, "사람"에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블로거들은 마케터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며 마케터는 블로거의 권리를 챙겨주어야 합니다. 또한 마케터는 광고주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되, 블로거의 권리를 빼앗으려 하는 것에 있어서는 당당히 싸울 줄 알아야 합니다. 블로거의 권리는 바로 사람의 권리와 동일합니다. 컨텐츠의 가치를 인정해주고, 정당한 댓가를 받을 수 있도록 해 주어야 하죠. 

광고주는 일회성 배너 하나로 반나절에 1억에 가까운 돈을 사용합니다. 하지만 블로거들에겐 수백개의 컨텐츠를 뽑아내라고 하고 모든 컨텐츠를 자신의 입맛에 따라 컨트롤 하면서 천만원도 쓰기 아까워하죠. 왜일까요? 마케터들이 블로거들을 신뢰하지 못하거나, 블로고스피어에 대한 이해가 낮거나 아니면 광고주와 싸우지 않고 마케터들끼리 싸웠기 때문이겠죠. 

PV만 가지고 논하자면 수천만원짜리 배너보다 블로그 마케팅이 훨씬 더 많은 PV가 생깁니다. 그것도 장기적으로 말이죠. 차별화된 컨텐츠까지 얻을 수 있는데 그에 대해서는 어떤 댓가도 지불하려 하지 않고 오히려 깎고 더 깎으려 하죠. 

블로거들이 개인이기에 그런 현상이 벌이지는 경향도 있습니다. 자신의 가치를 제대로 모르기에 이용당하는 것이죠. TNM은 그런 개인들을 위해 블로거들의 연예기획사, 혹은 노동조합으로 불리며 네트워크를 형성하였고, 제대로된 가치를 만들어주기 위해 매일 싸우고 있죠. 이런 회사들이 많이 나와야 블로고스피어도 성장하고, 블로그 마케팅의 파이도 커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블로그 마케팅의 가능성


블로그 마케팅의 가능성은 바로 블로거들에 있습니다. 블로그가 망한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지만, 10년 후에도 블로그는 존재할 것이며, 100년 후에도 존재할 것이라 생각됩니다. 다만 그 때는 블로그로 불리지 않을 수 있겠죠. 자신의 의사 표현을 하며 기록을 남기는 것은 태초부터 존재해 왔으며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기본적인 욕망입니다. 

그 기록은 미디어가 될 수도 있고, 사업이 될수도 있고, 봉사가 될수도 있고, 마케팅이 될 수도 있는 것이죠. 그것이 블로그이고, 블로그의 기본은 무언가를 기록한다는데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기록된 그 컨텐츠는 가치를 갖게 되고, 정보를 재가공한 컨텐츠가 오랜시간 인정받아오면 영향력 있는 파워블로그가 되어 다양한 가치로 결과물을 얻을 수 있죠. 

그렇기에 블로그는 앞으로 지속가능하며, 블로그 마케팅 또한 더욱 발전해 나갈 것이라 생각됩니다. 즉, 블로그 마케팅의 가능성은 "컨텐츠"에 있는 것이죠. 블로거들이 글을 쓰는 이상 블로그 마케팅이 계속 될 수 밖에 없습니다. 포털이 망해도 SNS를 유통망 삼아 뻗어 나갈 것이고, 기존의 미디어는 점점 블로거들에게 위협받거나 공존해 나갈 수 밖에 없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마케팅에 있어서도 블로거들의 가치는 점차 더 인정받아 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TV광고와 배너 광고만 하다가 어느 날 그 성과에 대한 의문이 들기 시작할테고, 그 의문은 비용 대비 결과가 더 좋은 마케팅 채널로 돌아서게 될 것입니다. 기업은 결국 이익을 추구하니 말이죠. 블로그 마케팅은 차별화된 높은 퀄러티의 컨텐츠를 제공하면서 저렴한 가격에 오랜 시간 마케팅을 할 수 있습니다. 또한 그 방법도 다양하게 만들어낼 수 있죠. 제가 순수하게 만든 블로그 마케팅 방법만도 여러개가 되니 말이죠. 

블로그 마케팅의 판올림


하지만 지금의 블로그 마케팅으로서는 그런 미래를 바라보기 힘듭니다. 재미있는 현상은 블로거들의 파이는 더 커지고 있는데, 블로그 마케팅 업계의 파이는 점차 줄어들고 있다는 점이죠. 즉, 블로거들이 이제는 다이렉트로 광고주와 딜을 하거나 아니면 블로그 마케팅 업체가 아닌 다른 업체를 통해 새로운 마케팅을 하고 있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국내에 이제 월 수익 천만원이 넘는 분들이 제가 아는 분들만 손가락을 세기 힘들 정도입니다. 1년 전만해도 다섯 손가락으로 꼽을 수 있었죠. 2년 전에는 전무했습니다. 하지만 블로그 마케팅 업체는 망하는 업체들이 생겨나고 있습니다. 이 악순환의 고리가 참 재미있는데, 도식화 시키면 다음과 같죠. 

블로그 마케팅 업체의 범람-> 비딩-> 경쟁적으로 단가를 낮추고 결과보고서의 장수를 올리고 운영비는 높힘 -> 블로거들에게 돌아가는 수익은 미미-> 결과보고서를 만들기 위해 인력 투입-> 블로그 마케팅 업계의 범람 -> 비딩 -> 더 낮은 단가와 더 높은 퀄리티의 결과보고서 -> 블로거들에게는 물건만 주거나 돈 안받고 쓰는 클린 캠페인을 외침 -> 이런! 비딩에서 떨어졌음 -> 고정비용인 월급을 줄 돈이 없어짐 -> 직원 해고 -> 다음 비딩에서 단가는 또 낮추고, 결과보고서의 퀄러티는 더 높이지만 블로거들의 퀄러티도 떨어지고, 광고주는 결과보고서에 불만을 함 -> 블로그 마케팅 업체의 범람 -> 비딩 -> 젠장!

이렇게 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그러다보니 블로거들의 글은 광고주의 입맛에 맞게 싹뚝 싹뚝 잘려나가고, 앵무새가 되어 떠들게 되는 것이죠. 광고주는 퀄리티도 제대로 안나오고 결과보고서도 불만족스럽기에 단가가 낮아질데로 낮아져 기업의 마케팅 비용 중 매우 적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블로그 마케팅 예산을 없애 버리죠. 그리고 광고주 사이에서는 블로그 마케팅이 효과가 없다는 소문이 나게 되고 결국 범람했던 블로그 마케팅 업체들은 제살 깎아먹다가 사라지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양질의 컨텐츠를 뽑아내는 블로거들이 가치를 제대로 받지 못하자 진짜 파워블로거들은 마케팅에 참여하지 않게 되고, 그들은 새로운 길을 모색하게 되죠. 그러면서 이제 새로운 블로그 마케팅의 시대가 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떤 모습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더욱 강력한 마케팅 채널로 돌아오게 될 것입니다. 

위와 같은 악순환이 일어나는 단 한가지 이유는 바로 "돈"에 초점을 맞췄기 때문에 돈이 나오는 광고주의 비위를 맞추다보니 결국 그렇게 흘러 흘러 가는 것이죠. 저 악순환을 끊으려면 "사람"에 초점을 맞춰야 하는데 지금 그런 기업은 TNM미디어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블로거로 돌아온 이유


처음에 블로거에서 블로그 마케터가 되기로 했을 때는 블로고스피어의 파이를 더 크게 키우려는 마음으로 블로그 마케팅 업계를 배우고 바꾸고 싶어서 들어갔죠. 그리고 이제는 새로운 블로고스피어의 파이를 만들기 위해 블로거가 되었습니다. 

블로그 마케터였지만, 먼저 블로거이기에 광고주들에게 워낙 까칠했기에 싸우기도 많이 싸웠습니다. TNM에게는 정말 미안했지만, 도지히 참을 수 없는 순간들이 생기더군요. 한번은 어떤 광고주와 싸우는데 나를 끌고 가며 이런 말을 하더군요. 

"너 파워블로거야, 대행사야?....너 파워블로거야, 대행사야?...너 파워블로거야, 대행사야?" 

대행사의 입장으로 간 것이라 대행사라 했더니 더 성질을 내면서 일을 크게 만들더군요. 대행사가 까라면 까라면서 말이죠. ㅎㅎ
집에 와서 곰곰히 생각해봤습니다. 그 질문을 왜 했을까? 만약 파워블로거라고 했으면 어떻게 행동이 변했을까....
그래서 블로거로 돌아와서 파워블로거가 되기로 마음 먹었죠. 

앞으로의 계획


우선 아빠 얼굴을 잊어버린 아들과 그 아들을 혼자서 열심히 키워준 아내와 함께 여행을 다니려 합니다. 아직 상황이 여의치 않지만, 우리 가족이 같이 즐겁게 할 수 있는 무언가를 하고 싶더군요. 저희 집 가훈이 "같이 있을 때 가치가 나온다"이기에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일을 하려 합니다. 여전히 블로그를 메인으로 활동할 예정이고요, 개인적으로 해보고 싶은 일들을 하려 합니다. 

백수 컴백을 축하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를 드립니다. ^^*

필자 프로필
Biz blog (http://www.comdozer.com) 을 운영하고 있는 이종범입니다.
블로그 마케터에서 블로거로 컴백하였습니다. 즉, 백수죠 ^^
트위터 계정은 @tvexciting 입니다. 트윗친구해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Arthurlith 2015.02.06 1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j3115 http://cialedmed.com#6200 buy cialis online safely ri3982

  3. Arthurlith 2015.02.07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kv4222 http://cialedmed.com#1684 cialis ed Med wj6070

  4. Arthurlith 2015.02.07 0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yp3435 http://cialedmed.com#9923 BUY CIALIS tg7805

  5. Arthurlith 2015.02.07 17: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d4503 http://cialedmed.com#3632 cialis online oa8981

  6. Arthurlith 2015.02.07 1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r5968 http://cialedmed.com#2971 how to buy cialis online on7037

  7. Arthurlith 2015.02.07 2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i7094 http://cialedmed.com#322 best place to buy cialis online gf6773

  8. Arthurlith 2015.02.07 2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a1570 http://cialedmed.com#213 order cheap cialis without prescription qa7379

  9. Arthurlith 2015.02.08 0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m1475 http://cialedmed.com#7825 Buy cialis xr4408

  10. Arthurlith 2015.02.08 0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z1512 http://cialedmed.com#3643 cialis ed Med qu4666

  11. Arthurlith 2015.02.08 0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l8596 http://cialedmed.com#7816 buy cialis online safely vi8261

  12. Arthurlith 2015.02.08 0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zk3869 http://cialedmed.com#9559 buy Cialis va5883

  13. Arthurlith 2015.02.08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g4079 http://cialedmed.com#2043 how to buy cialis online yu8538

  14. Arthurlith 2015.02.08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yr5735 http://cialedmed.com#9268 order Cialis wp834

  15. Arthurlith 2015.02.08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k9915 http://cialedmed.com#8965 cialedmed.com ii4218

  16. Arthurlith 2015.02.08 2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xc8561 http://cialedmed.com#4182 cheap cialis mc7343

  17. Arthurlith 2015.02.08 2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f7062 http://cialedmed.com#1183 cheap cialis ti1511

  18. Arthurlith 2015.02.09 0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z6750 http://cialedmed.com#6177 how to buy cialis online wg8611

  19. Arthurlith 2015.02.09 0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yf4479 http://cialedmed.com#9860 buy Cialis kh1428

  20. CarolynsTof 2015.06.07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ow I can download cheapest XRumer + BlogsPlugin??

    It's really new powerful tool for SEO, I'm need it, so help me plz if it possible... Thnk!
    At first, I need SocPlugin - it unique tool for Facebook promotion, break all captchas and protections.!
    (it's included in XRumer 12 official package, so please help me to find it! Thank you again!)

  21. jibjabst 2016.02.23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q48ksnwo

    nx712d8h

    b38d0s0fa

    x6ntdnwt

    kzu1ryu8

Posted by Gomting


며칠 전부터 강렬한 섹스어필 마케팅이 눈에 띄어 정신을 혼미하게 만들길래
섹스어필 마케팅을 활용하는 마케팅 유형에 대해 몇가지 소개해보려한다.


 성적 환타지 보여주기



제품의 아이덴티티가 이성을 사로잡기 위한 원초적인 매력 등을 어필하려 한다면...
위의 Lynx나 유니레버의 Axe와 같이 해당 브랜드나 제품을 소비함으로써 성적 환타지를 실현하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초점을 둘 수 있겠다.





위 광고가 가장 전형적인 방식인데...Lynx와 Axe는 매스광고뿐만 아니라 온갖 매체와 방법을 동원해 다양하고 자극적인 환타지를 보여주려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는 대표적 브랜드이다. (참고 : 네이버 블로그 검색결과)

물론 은근한 섹시함을 통해 시선을 사로잡고 싶어하는 대다수의 일반적인 브랜드는 위처럼 노골적인 섹시가 아닌 그들의 철학이나 아이덴티티에 섹시함을 녹이는 방법으로 조금은 다른 느낌의 환타지를 보여주는데...




위 디젤(Diesel)의 Be Stuoid 캠페인과 랭글러의 We are animal 캠페인 등
수많은 패션 브랜드들이 자신들의 컨셉에 섹스어필 요소를 녹여 해당 브랜드를 소비함으로써 매력적인 자아를 발견할 수 있다는 직접적인 메시지를... 혹은 인간 본연의 매력을 강화시켜주는 브랜드로써 아이덴티티를 강화하는데 활용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약간 다른 이야기겠으나 첫번째로 소개한 사례는 얼마나 많은 미디어 컨택을 만들어내느냐가 관건인데 저렇게 미녀 한명(셀러브리티라면 얘기가 달라진다)만으로는 부족하겠다. 다양한 행인들이 참여할 수 있거나 보여주는 방식 자체가 색달라야 하는데...얼마전까지 많은 기사와 포스팅을 통해 볼 수 있었던 피카디리 서커스 전광판을 통해 합성사진을 유도했던 맥도날드의 사례를 참고할 수 있겠다. (섹스어필은 아니다)






 관음증 자극하기



광고를 통해 어떤 액션을 유발하거나 제품 자체에 포함된 섹스어필 요소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기 위해서는 관음증을 자극하는 방식이 선호되는데....다 보여주는 것보다는 보일듯 말듯 궁금증을 자극하고, 나머지는 상상으로 완성할 수 있도록 크리에이티브를 구현하는 것이 중요하다.




위 두 사례는 잡지에 실린 화보나 기사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기위한 장치로 섹스어필을 활용하였는데 특정 액션을 유도하기 위해 활용한 사례로는 아래와 같은 것이 있겠다.




Leonidas란 벨기에 초콜렛 회사가 그들의 신제품을 런칭하며 버스쉘터 광고 공간을 샘플제품으로 채우고 제품을 꺼낼때마다 매력적인 여성이 비쥬얼로 사용된 그들의 광고가 등장하도록 설계한 것이다. 공짜를 통한 체험유도와 관음증을 동시에 자극하는 사례로 등장하는 광고에 대한 주목도를 높이면서 제품을 체득시키는... 두 가지 요소가 시너지를 만들었다.

혹시 메이저리그(1989)라는 영화를 기억하시는가??
찰리쉰 주연의 오래된 영화로 구단주가 사망하며 쇼걸 출신의 부인이 새로운 구단주로 취임. 팀을 꼴찌로 만들어 더 큰 마켓으로 연고지를 옮기기 위해 3류 선수들만으로 팀을 꾸리나 결국 그들이 대박을 낸다는 만화같은 스토리...승리할 때마다 구단주의 실제크기 브로마이드에 붙어있는 옷조각을 하나씩 떼어냈던 것이 떠오른다. (영화를 봣던 분들은 미소짓고 계실듯...)



 상상하게 만들기



중고생 시절 참 상상력도 풍부했지 별에별 물건들을 여성에 대입해 해석하곤 했었는데...
이는 마케팅에서도 아주 흘륭하게 재현되고 있다. 위처럼 어떤 대상을 통해 직접적인 연상을 하도록 만들 수도 잇겠고...원더브라처럼 상황을 통해 상상하도록 만드는 것도 가능하겠다.
(참고 포스팅 : 원더브라의 글래머러스한 마케팅)








 Epilogue

대표적으로 (변태스러운 사례는 제외했다) 가장 많이 활용되고 있는 섹스어필을 활용한 마케팅 방법 3가지를 소개해봤는데....마케팅을 기획하는 사람으로써 반드시 염두해야 하는 부분은...

섹스어필 마케팅의 경우 성의 상품화'가 자신의 브랜드에 미치는 영향은 무엇일지 예측하는 것이다. 최근 매스미디어가 점점 자극적인 소재를 노출하면서 왠만한 자극으론 목표 고객들의 주목을 끌기 힘들어졌는데 그럴때 크리에이티브에 집착하여 더 자극적인 것을 선택하는 것이 옳은지 장기적인 브랜드 관리 차원에서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물론 너무 어려운 일이다)

대표적으로 돌팔매를 맞았던 사례로는 위에 언급했던 Axe를 생산하는 유니레버(Unilever)인데
Axe를 위한 마케팅에서는 노골적으로 여성을 상품화하면서 Dove에서는 Real Beauty 캠페인을 통해 진정한 아름다움은 솔직한 자아를 드러내며 내면을 가꾸는 것이라는 메시지를 발신하는 것이 이중적이라는 지적이었다. 그로인해 정말 많은 지지와 공감대를 불러일으켰던 캠페인의 신뢰성에 안좋은 영향을 미쳤고, 유니레버라는 기업의 브랜드가 특히 많은 공격을 받았다.

아무튼 결론은....크리에이티브의 에지(Edge)와 브랜드, 혹은 기업에게 미치는 영향에 대한 균형을 잃어서는 안되겠다는 것인데.... 한편으로는 잠재적인 위협으로 인해 좋은 마케팅을 포기해서는 안되니....크으~ 어렵다.
(Axe가 있다고 리얼뷰티같은 멋진 마케팅을 포기할 수는 없지 않은가)

 원더브라의 글래머러스한 마케팅
 극강의 온라인 체험마케팅 : There's Nothing Like a Mentos Kiss
 
* 글쓴이는 타인의 취향이란 블로그의 운영자 Gomting입니다.
* 읽으신 글에 공감하셨다면 Follow 부탁드립니다.^^ http://twitter.com/theotherss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abibom.tistory.com BlogIcon 마루. 2010.04.06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접근이 참 쉽게 만드는것 같아요...섹스어필광고..
    호기심때문에도 한번더 보게 되구요.^^

    •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Gomting 2010.06.05 2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루님 안녕하세요?
      섹스어필은 위에서도 말씀드렸듯 장단점이 명확하기에 브랜드 아이덴티티에 맞게 잘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겠습니다.

  2. Favicon of http://welldying.tistory.com BlogIcon Yeonu_daddy 2010.06.05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섹스어플광고는 남성이나 여성이나 호기심을 부추긴다는 측면에서 굉장히 효과적이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는 Levi's의 광고도 무척 괜찮다는ㅎㅎ

    •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Gomting 2010.06.05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슴빛님 안영하세요 ^^
      리바이스, CK, 게스 한 때 섹스어필 광고의 최고봉을 이루었던 브랜드들이죠.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3. Favicon of http://www.onsaldo.com/17/europa-new-balance-scarpe-golf.html BlogIcon europa 2015.05.06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섹스어필 마케팅의 유형과 체크포인트

Posted by Gomting


루브 골드버그 머신(Rube Goldberg Machine)
은 풍자만화로 유명한 루브골드버그가 그의 만화에서 '최소의 결과를 얻기위해 최대의 노력을 기울이는 조직/인간'을 풍자하기 위해 온갖 장치를 선보인데서 유래되었다.

단순한 결과를 얻기위해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만 하는 상황을 풍자하기 위해 고안되었던 이런 장치들이 지금은 본래의 의미보다는 매니아틱한 재미를 추구하는 사람들을 통해 지속되고 있는데...  
미국 퍼듀 대학이나 일본 등 다양한 곳에서 루브골드버그장치 컨테스트를 개최하고 있다고 한다. 물론 한 가지 주제를 정해 가장 복잡하고 과학적인 근거를 둔 장치를 뽑는 것.

최근에는 마케팅에서도 이런 장치들이 많이 활용되고 있는데
대표적으론 깐느에서 상을 탔던 혼다 어코드(Honda Accord) 광고가 있으며




오늘 새롭게 발견한 것은 이런 루브 골드버그 머신(Rube Goldberg Machine)으로 만든 뮤직비디오. OK Go 'This Too Shall Pass'



Syyn Labs란 곳에서 디자인한 위 머신은 러닝머신 댄스(유튜브에서 5천만번 이상 플레이됨)로 큰 화제가 되었던 OK GO라는 특이한 그룹의 뮤직비디오로 갈수록 더 큰 규모의 장치들이 등장하는 구성으로 눈을 뗼 수 없게 만든다.

이렇듯 마케팅을 위해선 전에 보기 힘들었던 새로운 퍼포먼스, 비쥬얼 등을 활용하는 것도 유효한 전략이겠다. (물론 독특함에서 그치지 말고 원하는 메시지를 적절히 녹이는 것이 더 중요하다) 그리고 플래시몹을 활용한 마케팅에서도 이야기 했지만 단시간에 사람들을 사로잡기 위해서는 상당한 규모의 준비와 비용이 들어가기에 바이럴을 얼마나 시킬 수 있느냐가 관건이 되겠다. 

아직 국내에선 예측가능한 수준의 바이럴 마케팅을 할 수 있는 선수를 찾기 힘든듯.
(국내엔 유튜브와 트위터와 같은 대세서비스가 없는 것도 영향이 있겠다)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깜짝이벤트(플래시몹) 방식의 바이럴마케팅 전략
 닌자들의 구글 넥서스원 언박싱(Unboxing)
 유튜브로 웹사이트 만들기 : BooneOakley.com
 삼성 HD폰의 바이럴 마케팅 : Youtube Trick Challenge
 나이키와 EA의 스타마케팅 : Tiger Woods
 스타마케팅 이제는 바이럴이다.
      
 * 글쓴이는 타인의 취향이란 블로그의 운영자 Gomting입니다.
 * 읽으신 글에 공감하셨다면 Follow 부탁드립니다.^^ http://twitter.com/theotherss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onomato.com BlogIcon 모노마토 2010.03.10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의 일치인가요~ ^^ 제가 엊그제 트위터에 올렸었는데

    http://twitter.com/302o/status/10171041688

    놀랍군요!!

    •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Gomting 2010.03.10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노마토님 반갑습니다.
      저는 그제 올렸으니 제가 한발 빨랐군요. ㅋ
      http://theothers.tistory.com/405

      저랑 관점이 비슷한 분을 만나 반갑습니다. 자주 말씀나눌 수 있었으면 합니다. ^^

  2. Favicon of http://nabibom.tistory.com BlogIcon 마루. 2010.03.14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다 어코드 광고보구 cg일거야 했던 기억이 납니다...

(글쓴이: Biz blog 이종범 ^^) 갑자기 트위터에 빨려들었습니다. 가입한 것은 2008년 12월에 가입하여 간간히 트윗을 했지만, 1년이 넘게 개념을 잡지 못하고 버벅거리다 이제야 트윗의 매력에 대해 조금은 알 것 같더군요. 트위터에 대해서는 블로그 강의 때 항상 언급을 하고,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했지만 정작에 스스로는 잘 활용하지 못하고 있었죠.

트위터의 바다에 풍덩 빠져든지 얼마되지는 않지만, 트위터안에서 참 재미있는 일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더군요. 아이팟터치가 있었기에 그나마 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아이폰을 지를까 말까 엄청 고민중에 있으니 더 이상의 뽐뿌는...

트위터의 파급력은 굉장한 것 같습니다. 순식간에 퍼지는 입소문은 걷잡을 수 없을 정도죠. 특히 트위터는 이벤트에 강한 것 같은데요, 예전에 도참님 이벤트에 참여할 때마다 간발의 차^^;로 떨어졌던 기억이 납니다. 이번에는 지우닷컴에서 무비트윗 100명을 선정했는데요, 지금 쓰고 있는 이 순간에도 계속 뽑는 중입니다.

오늘은 거의 트위터 안에서 살았는데, 타임라인에 RT로 지우닷컴의 이벤트 소식이 뜨더군요. 바로 팔로잉하고 들어가 보았더니 영화를 보고 트위터를 할 사람 100명을 모집한다는 이벤트였습니다. 1달에 1매씩, 1년동안 지원해주는 이벤트였는데요, 영화비용을 절감하고 문화생활을 즐기자는 의미로 거침없이 신청을 했습니다.


 
회원가입은 따로 할 필요없이 트위터 아이디로 연동시키면 자동으로 로그인이 되고요, 신청 후 댓글을 남기니 자동으로 트위팅이 되네요. 제 트위팅을 보고 프렌즈분들도 RT를 주시며 많이 신청하였고, 순식간에 많은 트위터리안들이 몰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타임라인에는 무비트윗 지원에 관한 멘션이 마구 달리더군요. 당첨자는 트위터 이벤트답게 멘션으로 발표했고, 제 아이디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


이번 이벤트에 많은 사람들이 몰려서 야근모드로 돌입까지 하셨다니 트위터 마케팅의 위력을 조금이나마 알 수 있었습니다.

트위터 이벤트의 매력은 트위터리안들의 순수성과 신뢰성이 아닌가 싶습니다. 우선 트위터에서 팔로잉을 얻거나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익명이나 어설픈 꼬득임으로는 어림반푼어치도 없습니다. 좀 딴 이야기이긴 하지만, 엊그제 폭설로 인해 TV에서 박대기 기자가 유명해졌을 무렵, 트위터에서도 독설닷컴의 고재열 기자와 CBS의 김대오 기자의 설전과 더불어 트위터 공론이 일어나기도 했습니다.

저도 그 상황을 관전(?)하고 있었지만 Philos의 잡다한 생각들에 자세히 설명이 되어있기에 간단히만 집고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고재열 기자가 트위터안에서 개고생 시리즈를 모아서 블로그에 포스팅을 했고, 김대오 기자가 그걸 가지고 가서 프레스를 해 버렸습니다. 거기에 대해 고재열 기자가 트위터로 "날로 먹은"이라는 표현을 사용했고, 김대오 기자는 발끈하게 됩니다. 설전이 벌어지고, 트위터리안 사이에서도 다양한 의견이 오고 갑니다. 그리고 결국 기자님들은 서로 일단락(?) 지었지만, 트위터 안에서는 멘션의 저작권에 대한 공론화가 제기된 상태입니다. (화해는 안한 것 같네요. 고재열의 독설닷컴에 자세한 상황이 올라와 있어서 링크를 겁니다. http://poisontongue.sisain.co.kr/1339)

블로그 마케팅에서 스크랩 이벤트가 성행하고, 구독자들을 속이는 광고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것이 먹히기 때문에 그런거죠. 3자의 입을 통해서 PR을 하여 입소문 효과를 내겠다는 심산이지만, 그 효과는 광고처럼 아직은 매출에 영향을 크게 주고 있지는 못한 실정입니다. 그 이유는 신뢰를 바탕으로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 생각하는데요, 트위터에서는 된통 당할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죠.



한 예로, 위의 예인 지우닷컴에 한 트위터 이벤트에서는 자동차를 경품으로 한 이벤트가 있습니다. 해당 페이지로 이동하니 주소와 전화번호를 적어서 상담을 받아야 하는 페이지였습니다. 한마디로 낚이는 이벤트죠. 그냥 넘어가긴 했지만, 트위터안에서 이런 이벤트가 돌면 결국 꼬투리가 잡히게 될 것이고, 악소문은 트위터의 강점인 순간적인 입소문 효과를 통해 순식간에 전달될 것입니다. 그리고 그 사례는 블로그를 통해 포스팅이 될 것이고, 검색엔진에 오래 오래 남아 기업의 이미지에 악영향을 끼치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트위터에서 마케팅이 성공하려면 정말 제대로 된 기업, 식구들에게도 권해줄 수 있는 제품이어야만 할 것입니다. 또한 그렇게 되길 바랄 뿐입니다. 블로고스피어보다 더 강한 자정능력을 가지고 있는 트위터에서 제대로 된 제품으로 마케팅을 한다면 그 입소문이 파급력은 성공적이지 않을까요?

아이폰 사용자의 증가는 기정사실입니다. 노예 계약 때문에 묶여있는 사람들이 너무나 많기 때문이죠. 게다가 아이폰은 하나의 문화가 되었고, 그 문화를 공유하기 위해 달려들고 있죠. 맥도널드 햄버거보다 더 맛있는 햄버거를 만들어도 맥도널드에 경쟁이 안되고, 스타벅스보다 더 맛있는 커피를 만들어도 스타벅스에 경쟁이 안되는 것은 문화 때문이죠. 아이폰은 문화를 가지고 있고, 그 문화는 쉽게 꺼지지 않을 것 같습니다.

아이폰 사용자의 증가는 트위터 국내 사용자의 증가를 뜻하기도 하죠. 즉, 트위터를 통한 마케팅은 앞으로 더 발전할 것이고, 더 효과가 커질 것입니다. 이 때 트위터 마케팅의 성공 가능성은 신뢰와 순수성에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악의 마수는 어디에나 손을 뻗겠지만 말이죠...

트위터 계정이 있으시다면, 팔로잉해주세요~ ^^* by Biz blog 이종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Michaeldimi 2015.02.16 1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vz5400 http://payday-loans-near-me.com/#3990 payday loans

  3. Michaeldimi 2015.02.16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a3560 http://payday-loans-near-me.com/#5366 instant pay day loans

  4. Michaeldimi 2015.02.16 17: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k3579 http://payday-loans-near-me.com/#6228 payday-loans-near-me.com

  5. Michaeldimi 2015.02.16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zo3302 http://payday-loans-near-me.com/#771 payday loans near me

  6. Michaeldimi 2015.02.16 2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x4928 http://payday-loans-near-me.com/#4827 payday-loans-near-me.com

  7. Michaeldimi 2015.02.17 0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g2075 http://payday-loans-near-me.com/#5341 instant pay day loans

  8. Michaeldimi 2015.02.17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h5682 http://payday-loans-near-me.com/#5578 payday loans

  9. Michaeldimi 2015.02.17 2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n3457 http://payday-loans-near-me.com/#5841 Payday Loans

  10. Michaeldimi 2015.02.18 0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v1960 http://payday-loans-near-me.com/#1841 payday advance loans in raleigh nc

  11. Michaeldimi 2015.02.18 0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vg6609 http://payday-loans-near-me.com/#920 Pay Day Loans Online

  12. Michaeldimi 2015.02.18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qr3607 http://payday-loans-near-me.com/#2463 instant pay day loans online

  13. Michaeldimi 2015.02.18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e8491 http://payday-loans-near-me.com/#5299 payday loan

  14. Douglaspt 2015.02.20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a8814 http://thebest-payday-loans-usa.net/#1634 payday loans online no credit check

  15. Douglaspt 2015.02.21 0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dp5521 http://thebest-payday-loans-usa.net/#6608 Payday Loans Online

  16. Douglaspt 2015.02.21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qm8999 http://thebest-payday-loans-usa.net/#3144 pay day loans

  17. Douglaspt 2015.02.21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kl886 http://thebest-payday-loans-usa.net/#3175 payday loans online direct lenders

  18. Douglaspt 2015.02.21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e2175 http://thebest-payday-loans-usa.net/#3604 payday loans online no credit check

  19. Douglaspt 2015.02.21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p9439 http://thebest-payday-loans-usa.net/#7798 the best payday loans usa

  20. Douglaspt 2015.02.22 0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n9595 http://thebest-payday-loans-usa.net/#4651 installment payday loans online

  21. Douglaspt 2015.02.23 01: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zc4865 http://thebest-payday-loans-usa.net/#3021 thebest-payday-loans-usa.net

두번째 읽은 책은 <버즈: 입소문으로 팔아라>입니다. 이 책을 선택한 것은 탁월한 선택이었던 것 같습니다. 입소문의 대가인 엠마뉴엘 로젠이 써서 그런지 입소문이란 이런 것이라는 내용을 자세하고 친절하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특히 블로그 마케팅에 관심이 많은 제겐 큰 도움이 되었죠. 어떤 블로그 마케팅은 성공하는 반면, 많은 블로그 마케팅이 실패하는 이유는 무엇인지도 이 책을 통해 알 수 있었습니다. 저자는 블로그 마케팅은 추진체라 말합니다. 속도를 높여주는 역할을 하는 것이죠. 일반적인 광고 매체를 통한 광고가 없이 블로그 마케팅만으로 마케팅을 하겠다는 것은 계란으로 바위치기나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버즈: 입소문으로 팔아라

버즈: 입소문으로 팔아라 인증샷



조선일보 전면광고가 3천만원정도 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물론 하루죠. 블로그 마케팅 비용은 얼마정도 할까요? 글 하나에 10~30만원 정도 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건 파워블로거 기준이고, 보통 프레스블로그나 바이블로그같은 곳에서는 글 한개 당 3~5000원을 주죠. 키워드 광고는 어떨까요? 중요 키워드일 경우 하루에 50만원정도 나간다고 보면 될 겁니다. 물론 키워드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말이죠.

그럼 어떤 광고가 제일 효과가 좋을까요? 결과를 놓고 보면 조선일보>키워드>블로그 일 것입니다. 싼게 비지떡이 아니라 효과별로 가격이 책정된 것이겠죠. 가격대비 효과를 본다면? 비슷 비슷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다만 기업이 직접 블로그를 운영할 경우, 비용이 들어가지 않기에 가격대비 효과는 최고이겠죠. 블로그 마케팅만으로 성공하려면 기업 블로그를 운영해야 할 것입니다.

그렇다고 해도 기업 블로그만으로는 제품의 성공적인 판매를 이루어낼 수 없습니다. 기존 광고가 뒷받침 되어야 하겠죠. 엠마뉴엘 로젠은 입소문으로 파는 것에 대한 오해로 입소문만으로 팔려는 것에 대해 말합니다. 기존의 광고 매체를 뒷받침해주고 속도를 더욱 빠르게 해 주는 것이 입소문 마케팅이고, 그 중 하나가 블로그 마케팅이라는 것이죠.

각 그룹마다 네트워크 허브를 공략해야 한다는 것인데, 이에 대한 이해는 제 체험을 통해 들려드리겠습니다. 정확히 10년 전 아프리카 케냐 마사이 부족과 1달동안 같이 지낸 적이 있습니다. 의료봉사를 위해 갔었는데, 교회에서 선교를 위해 간 것이었죠. IMF 때여서 노숙까지 해가며 정말 어렵게 간 곳이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아프리카 땅을 밟게 되었죠.

마사이

창을 들고 부족을 지키는 마사이족. 요즘엔 피가 아닌 염료를 뿌린다고 합니다. ^^



매일 30km씩 도보로 이동을 하면서 각 부족들을 만나러 다녔습니다. 마사이 부족은 유목민이기 때문에 물을 찾아 서로 떨어져 살고 있죠. 한 무리에 가면 동일하게 나타나는 장면이 있습니다. 바로 아이와 여자들은 무거운 물동이를 머리에 이고, 염소 때들을 치며 걸어가고 있는 모습과 남자들이 10명쯤 큰 가시나무 밑에 앉아서 술을 마시던가 노닥거리는 모습입니다.

마사이부족은 용맹하기로 유명하죠? 전쟁을 많이 하다보니 13살부터 이미 무리의 경계선에서 24시간 노숙을 하며 경계근무를 섭니다. 군대를 가는 것이죠. 특이한 것은 피를 뒤집어 쓰고 붉게 물든 채 경계를 섭니다. 자연적으로 남자가 부족하게 되고, 종족 보존을 위해 자연히 일부다처제가 된 것이죠. 일부다처제에 대해 부러워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실상은 그만큼 남자들이 죽을 확률이 높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보통 남자 1명에 부인이 10명이고, 각 부인마다 자녀가 10명정도 됩니다. 즉, 한 가족이 100이 넘는 셈이죠. 그래서 이 가장들은 막강한 권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의료봉사를 할 때도 이들을 가장 먼저 검사를 하죠. 이들이 매독에 걸렸으면 첫째부인부터 열번째 부인까지 모두 매독 약을 주어야 합니다. 에이즈 교육도 철저히 시키죠. 이 남자들이 걸리면 100명이 에이즈에 걸릴 수 있으니 말이죠.

마사이와 축구

마사이 부족과의 축구... 조기축구로 다져진 멤버들인데도 체력 차이로 결국 역전패... 마사이들은 맨발로 했어요.. ^^;;


이 집단과 친해지기 위해서는 우선 이 가장들과 친해져야 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해발 3000m가 넘는 가시밭에서 축구를 했죠. ㅠㅜ 가시에 축구공이 터져 축구공을 3개나 바꿔가며, 신발에 가시가 다 들어가는데도 꾹 참고 열심히 뛰었습니다. 축구는 역시 세계적인 것 같더군요. 처음 해 본다는데 금새 친해졌습니다. 그리곤 염소 고기도 얻어먹었죠. ^^

입소문의 효과는 바로 이런 네트워크 허브들을 통해 빠른 전달 효과를 보여준다는 것이라 말합니다. 가속력을 내게 해주는 추진체 역할을 하는 것이죠. 하지만 기존의 속도에 보태주는 것이기에 기존의 속도가 느리다면 그만큼 효과를 보여주고, 빠르다면 빠른만큼 효과를 보여줄 것입니다. 그래서 어떤 블로그 마케팅은 효과가 좋다고 하고, 어떤 것은 없다고 하는 것이겠죠.

블로그 마케팅을 하는 분들이라면 이 책을 한번 쯤은 읽어보면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오랜만에 보는 통찰력 넘치는 책인 것 같습니다. 별 다섯개도 모자른 책!


버즈 : 입소문으로 팔아라 - 10점
엠마뉴엘 로젠 지음, 송택순 옮김, 이주형 감수/해냄

 - 필자 블로그 : Biz Blog
 - 필자 트위터 : http://twitter.com/tvexciting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wlog.co.kr BlogIcon wlog 2009.12.08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련업종에서 일을하면서 ^^* 느끼는 부분을 꼭 집어주는 책같군요..
    한권 사서 읽어야 겠네요..

    블로그~트위터 SNS등 수많은 단어들과 마케팅..

    하지만 모든것은 유기적으로 연결되어져있고, 함께 진행될때 시너지가 발생한다는거에
    무지 동감하네요..

    요즘은 그냥 블로그마케팅이 대세다, 트위터가 대세다 하는 말을 들으면 한숨만..^^

    후 ~ 좋은책 알려주셔서 감사..제 블로그에 퍼갈께요..

    •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이종범 2009.12.09 0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책 또한 굉장히 재미있어요. 많은 통찰력을 담고 있는 책인 것 같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 Favicon of http://xenerdo.com BlogIcon 제너두 2009.12.09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읽어봐야 할 것 같습니다.
    많은 노하우가 담긴 것 같고요
    네트워크 허브를 공략해야 한다는 말이 팍..와닿네요
    마사이 부족과의 축구경기 영상이 있었다면 재미있을 것 같았습니다..ㅎ

    •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이종범 2009.12.09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입소문 마케팅에 대해 자세히 알 수 있는 책이었어요. 마사이부족과의 축구 영상이 있긴 한데 비디오라서.. ^^ 발에 가시가 엄청 박힌 것 빼고는 즐거운 축구 경기였습니다. ㅎㅎㅎ

  3. Favicon of http://qy.longchamsoldespascherel.com/ BlogIcon longchamp 2013.04.14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문과 김구가 ‘위대한 사람’으로 거듭 태어나는 과정을 추적하고자 한다.



안녕하세요? 樂喜美 (Luckyme) 입니다.

오늘은 쇼퍼 마케팅 (Shopper Marketing)과 스토어 백 (store back) 플래닝에 대해서 소개하겠습니다.
먼저 아래 비디오를 보시죠



이 비디오는 마케터들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스토어 환경과 현실 세계를 대비적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스토어는 전쟁터나 마찬가지로 복잡하고 정신이 없죠. 아무리 좋은 제품을 만들고, 아무리 예쁜 패키지를 디자인하고, 아무리 인기가 많은 연예인을 써서 광고를 한다고 한들, 매장에서 외면당하고 구매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아무런 소용이 없겠죠. 그래서 요즘은 쇼퍼 마케팅(Shopper Marketing) 과 같은 분야가 매우 떠오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소비자(Consumer) 와 쇼퍼 (Shopper) 는 다르다                                 

쇼퍼 마케팅의 컨셉은 먼저 소비자 (Consumer)와 쇼퍼(Shopper)의 마인드가 완전히 다르다는 생각에서 출발합니다. 우리가 TV를 보면서 광고에 노출될 때와, 막상 마트에 가서 물건을 고를 때는 행동, 생각, 습관 등이 변한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환경이 너무나 다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매장에는 너무도 많은 사람, 너무도 많은 물건, 그리고 너무나 많은 Noise 가 있습니다. 특히 매대마다 자기를 구매해달라고 소리치고 있는 제품들이 무수히 많은 상황에서 내 제품이 어떻게 하면 더 튀어보일 것인지에 대해서 고려하지 않고서는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없는 것이죠. 그리고 이러한 경향은 제품 카테고리에 따라서 더욱 다르기도 합니다. 예를 들면 과자 같은 경우는 많은 사람들이 'A라는 브랜드를 사야지' 라고 생각하고 매장에 가기 보다는, 매장에 도착해서 둘러보다가 시식을 나눠주거나 아니면 무언가를 보고 문득 땡겨서 구매하는 경우가 80% 이상입니다. 특히 생활용품 카테고리에서는 매장의 판매원들이 1+1 이나 샘플링, 프로모션등 다양한 감언이설(?)을 하는 경우, 내가 열심히 만들었던 TV 광고는 아무런 역할을 못한다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즉, 이 모든 난관을 뚫고 마침내 나의 제품이 사람들에 카트에 담기게 하기위해서 더 많은 노력과 고민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쇼퍼 마케팅, 결정적인 순간에 이기기 위해서                                          

쇼퍼 마케팅은 기존에 ATL (Above The Line), 그 중에서도 TV 위주로 진행되어 오던 마케팅의 전쟁터를 바로 매장으로 가지고 오는 것입니다. 한 쇼퍼(Shopper)가 매장에서 제품을 고르는데 걸리는 시간이 얼마나 되는지, 어떤 동선을 따라서, 어떤 기준에 의해서 제품을 고르는지 등에 대해서 생각해 보고, 그 과정에서 Shopper 에게 영향을 미치는 것입니다. 쇼퍼 마케팅을 POP물, 즉, 매장에 설치하는 다양한 광고물로만 생각하시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외에도 요즘은 매장내 LCD, 제품 2차 패키지, 샘플링, 리플렛(leaflet, 전단지) 그리고 판매원 등등 활용할 수 있는 미디어가 점점 더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모바일 인터넷의 발달로 매장 내에서도 얼마든지 사람들에게 마케팅 활동을 수행할 수도 있는 것이죠. 고객이 나의 브랜드를 사러 왔다가 구매의 마지막 순간에 타 브랜드의 결정적인 방해로 구매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마치 1등으로 마라톤을 뛰고 있다가 행인에게 봉변을 당하는 것과 같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거꾸로 따라가 보자 - 스토어 백 (Store Back)                                         

이러한 쇼퍼 마케팅의 컨셉이 발전에 발전을 거듭하여 드디어 스토어백(Store Back)이라는 컨셉마저 나온 것 같습니다. 스토어백에 대해서 간략하게 설명하기 위해서 기존의 플래닝과 스토어백 플래닝에 대해서 설명한 아래 슬라이드를 보시죠. 즉, 기존에는 소비자들의 제품에 대한 여정(Journey)에 따라서 아이디어를 만들고, PR이나 마케팅 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매장에 어떻게 적용할까 고민하는 과정으로 계획을 하셨다면, 이제는 아예 애초에 제품을 기획할 때 부터 사람들이 매장에서 이 제품을 어떻게 마주치게 될 것인지에 대해서 고려하고, 이러한 여정을 거꾸로 따라가 보면서 플래닝을 하라는 것입니다. 물론, 매우 개념적인 설명입니다.  

 
 


사실 저도 이 store back을 실무에서 사용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제 생각에는 이 Store Back 이라는 개념은 어디까지나 Mindset 이 아닐까? 라는 생각도 합니다. 즉, 실제로 이렇게 매장에서 이기기 위한 제품을 만드는 회사도, 그리고 그러한 제품을 열심히 마케팅할 마케터도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그렇지만 기존에 만들고 있는 제품의 컨셉, 패키지, 클레임, 카피 등등이 매장에서도 여전히 강력한 힘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서는 한번쯤 확인을 해 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필자 블로그: www.luckyme.net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luckyme.net BlogIcon luckyme 2009.10.26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 P&G에서 내부적으로 지금 제일 hot 한 주제로 포스팅했는데, 별로 관심들이 없으셔서 살짝 실망했네요 ㅠ.ㅠ

    • ywamer 2010.11.01 1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hopper Marketing 관련 서적을 번역출간 하는데 관심이 있는 편집자입니다. 혹시 사람들이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는 이유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궁금해서 질문드립니다.Gomting님이 글 맨 마지막에서 언급한 것과 같은 맥락인지요?

  2.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Gomting 2009.10.27 0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uckyme님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막연하게 경험으로 커버하고 있던 부분인데 좀 더 체계적으로 고민해볼 수 있는 단초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마케팅포스트를 통한 포스팅은 아무래도 블로그에서 일어나는 소통이다보니 우선은 블로그를 포함한 온라인 네트워크 상에서 일어나는 마케팅에 대한 관심이 높은듯 합니다. (저 밑에 무플인 제 포스팅들도 많죠 ㅋ)
    하지만 양질의 포스트가 축적되다보면 조금 늦더라도 검색을 통해 보다 다양한 취향의 구독자층이 생겨나리라 믿습니다.

  3. Favicon of http://www.luckyme.net BlogIcon luckyme 2009.10.27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저도 그렇게 느끼고 있었습니다. 앞으로는 여러분들에게 더 관련성 높은 글을 써야 겠네요 ^^

  4. 판테라 2009.10.31 2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에서 어찌어찌 타고 들어왔는데요.. 상당히 새롭고 유익한 내용이었습니다. 곰팅님말씀처럼 아무래도 최근의 지나칠정도의 관심사는 오픈마켓을 위시한 온라인 몰에서의 마케팅방법이 대중들에게 화두이다보니.. 그런거같아요. 좋은 내용 잘 배워갑니다. __)

  5. glovistar 2009.11.17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uckyme님 글 감사합니다. 재미있네요.. 솔직히 저도 마트에 아 저걸 사러가야지 해놓고 결국 1+1이나.. 시식에 따른..엉뚱한걸 사기도 합니다. ㅋㅋ 그래서 그런지 요즘음 매장내 프로모션활동이 많더라구요.. 말씀하셨단.. 매장내 광고.부터 시작해 수두룩 하더라구요..역시 소비자의 맘을 끌어내는게 힘들긴 합니다만.. 결국은 꾸준한 브랜드인지력을 통한 브랜드 충성도가 생긴다면 괜찮겠죠 ^^

  6. Favicon of http://www.prsong.com BlogIcon prsong 2009.11.30 1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자유롭게' 물건을 구매하는 1인으로서 매우 흥미로운포스팅 잘 봤습니다. 공감도 하며 고민해 보아야 할 숙제도 얻어갑니다 :)

  7. franlove 2010.12.26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uckyme님의 블로그를 다녀와 보니 누군지 알것 같습니다만, P&G 떠나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 공부는 열심히 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 퀴즈프로에서도 보았고...ㅎㅎㅎ

    P&G의 기준으로 이야기하자면 결국 shopper 뿐만이 아니라 consumer와 customer의 삼각구도가 적정히 균형을 이루게 하는 marketing strategy가 현재로서는 가장 이상적인 형태가 아닌가 하네요.

    여전히 많은 곳에서 화두에 오르고 있으나 아직은 많은 분들이 알고 있지는 않기에 당분간은 Blue ocean일것 같다는 생각도 해 보네요.

  8. Favicon of http://gift4girls.com/ BlogIcon Gift Ideas for Girls 2011.12.31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하의 남동생과 여동생에게 초콜릿을주는 것은이 새로운 연도를 즐길 수있는 좋은 것입니다.

  9. lucky 2013.02.19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년뒤 제가 와서 글을 읽네요.
    감사합니다.

  10. Favicon of http://www.onsaldo.com/16/a-buon-mercato-new-balance-574-zaino.html BlogIcon syvcc 2015.05.20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를 위해 도움

  11. Dentsu 2016.03.08 0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입니다.

블로그 마케팅에 대해 관심이 있으신가요? 전 굉장히 관심이 많습니다. 마케팅이라 그런 것이 아니라 블로그이기 때문이죠. 블로그가 마케팅 수단으로 이용될 수 있다는 것이 놀라웠고, 또 실제로 그 효과가 검증되는 것에 다시 한번 놀라곤 합니다. 최근에는 체험단을 많이 하고 있는데요, 다양한 체험단 활동을 통해 블로그 마케팅이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지 알 수 있게 되었습니다. 놀라웠던 것은 블로그 마케팅 담당자가 블로그 마케팅에 대해 전혀 모르고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모른다기보다는 오해하고 있는 표현이 맞을 듯 하네요.


블로그 마케팅이란 무엇일까요? 마케팅이 먼저 있었고, 블로그가 나중에 있는지, 블로그가 먼저 있고, 마케팅이 나중에 있는지에 따라 접근 방식과 결과가 상당히 다르게 나타납니다. 보통은 마케팅이 먼저고 블로그가 나중이지만, 진정한 블로그 마케팅이라면 블로그가 먼저고 마케팅이 나중이어야 합니다. 블로그 마케팅의 태생에 대해 살펴보면 쉽게 알 수 있는 논리죠. 블로그가 인기를 끌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싸이월드의 미니홈피를 생각하시면 곤란합니다. 블로그는 웹로그로서 자신의 이야기를 남에게 보여주기 위해 쓰는 소통의 도구이죠. 일기장을 남에게 공개한다고 생각하면 편할 것입니다. 미니홈피는 매우 제한적이고 폐쇄적이었지만, 블로그는 개방적이고, 자유롭죠.


Street Portrait: Forecrossed
Street Portrait: Forecrossed by moriza 저작자 표시비영리

홈페이지는 이미 힘을 잃었습니다. 어느 기업의 홈페이지에 가서 그 홈페이지의 글들을 보고 제품을 구매하는 일은 별로 없으니까요. 기업의 홈페이지에 들어간 이상 어떤 호화롭고 정직한 컨텐츠도 그저 제품을 홍보하는 글로 밖에는 안보이게 되었습니다. 그 후에 인기를 얻은 것이 지식인인데, 처음엔 책까지 나올 정도로 인기였지만, 이제 지식인도 상업화가 되어 신뢰를 잃었죠. 카페도 마찬가지 입니다. 그러다 블로그라는 것이 나왔죠. 개인의 이름을 걸고 상호 신뢰와 관계 속에 글을 써 나가는 블로그는 "신뢰"라는 것을 바탕으로 사람들의 사랑을 받게 되었습니다. "블로그 글들은 신뢰할 수 있다"라는 것이 블로그 인기의 이유이죠.


이제 제품을 고를 때 사람들은 블로그의 글부터 살펴봅니다. 그리고 역시 블로그에도 상업화의 손길은 슬금 슬금 들어왔고, 많은 블로그들이(저를 포함하여) 광고글을 써 주곤 합니다. 미국에서는 광고글임을 밝히지 않으면 벌금을 부과한다고 하죠? 올바른 방향이라 생각합니다. 블로거들이 광고글임을 밝히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건 바로 광고주들의 요구 때문입니다. 광고를 안하면 되지 않냐고 하지만, 그건 개인 선택의 문제이고, 우선 광고가 들어온 이상 광고주에 맞춰주어야 합니다. 광고주는 여러 조건을 제시하고 검수에 검수를 거치죠. 저는 심한 경우 검수만 5번을 한 적도 있습니다. 나중엔 욕 나오더군요. 물론 그 회사에 대한 이미지는 굉장히 안좋아졌습니다.


day 89
day 89 by Photomish Dan 저작자 표시

블로그 마케팅이 진행되는 것을 보면 우선 스크랩부터 진행을 합니다. 이벤트 걸어두고 스크랩 이벤트! 그리고 그 스크랩 이벤트하는 것을 체험단들에게 포스팅을 시키는 경우도 있고, 각종 커뮤티니 10여군데에 노가다로 퍼다 나르는 곳도 있습니다. 무슨 이벤트 있을 때마다 포스팅 미션을 주고, 맞춤법에 굉장히 민감하면서 철자 하나 틀린 것으로 재검수를 요구하기도 하죠. 온갖 마케팅 기법이 동원됩니다. 이유는 간단하죠. 최단시간 내에 최대 방문객을 끌여들이기 위해서... 아마도 마케팅팀에서는 위에서 요구가 있었겠죠. 정확한 수치를 요구하며 언제까지 결과물을 내놓으라고 말이죠. 그래서 퍼가기 이벤트만 하고 앉아 있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퍼간 숫자라도 제출하려고 말이죠.


제가 경험해본 바로는 체험단은 거의 아르바이트나 비정규직 직원과 흡사한 면이 있습니다. 제품 하나만 던져주면 되니 더 싸게 먹히긴 하지만, 저같이 지원하는 사람이 있으니 그런 체험단이 계속 나오는 것이겠죠. 하지만 알아두어야 할 것은 체험단 후 그 회사에 대해 안티가 되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지 알게 된다면 놀랄 것입니다. 체험단 하는 사람들끼리는 모여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죠. 어떤 이야기를 할까요? 체험단 기간에는 대충 대충 입맛만 맞춰주겠지만, 끝나고 나서는 악소문의 근원지가 바로 체험단일 것입니다. 좋아서 신청했는데 끝날 때는 짜증나는거죠. 보통 체험단은 영향력 있는 블로거들을 많이 뽑기 때문에 그들이 퍼트리는 이야기들은 체험단에서 마케팅한 것에 -100배로 돌아가겠죠.


These are a few of my favourite things...
These are a few of my favourite things... by Zach_ManchesterUK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글이 길어질 것 같으니 대충 마무리 지으렵니다. 블로그 마케팅은 성실과 신뢰가 기본입니다. 원래 이심전심이거든요. 블로그 마케팅 담당자가 말은 친절하게 해도 블로거들을 일개 직원 부리듯 하면 대번에 알죠. 단시간 안에 최다 방문객은 의미가 없습니다. 장시간 동안 꾸준한 방문객이 의미가 있죠. 체험단을 통해 충성 고객이 되게 하여야 합니다. 블로거의 입장에서는 블로거가 주는 컨텐츠를 전략적으로 잘 활용해주는 곳이 좋습니다. 쓸데없는 마케팅으로 노가다 뛰게 하는 곳은 신뢰를 잃게 되지요. 한 체험단에서는 평가서에 제 전화번호를 남겨서 해당 지점에 보내는 바람에 그곳 사장이 저에게 전화가 와서 노발 대발 하기도 했습니다. 그게 미션이었는데 말이죠... 있는 그대로 썼는데 욕을 바가지로 먹었습니다. 그 후에 그곳에 대한 저의 생각은 어떠했을까요? 다시는 안갈 뿐더러, 그곳에 가려는 사람도 말리겠지요...


블로그 마케팅을 하려면 블로그 마케팅 담당자가 먼저 블로그를 최소 6개월은 운영해보았어야 합니다. 블로고스피어에 대한 최소한의 이해가 있은 후 마케팅에 접목시키는 것이 옳은 것이죠. 위에서 지시 내리는대로 했다가 기업 이미지만 안좋아지고, 성과도 안좋고, 결국에는 블로고스피어 자체를 상업화시켜 황금알을 낳는 거위의 배를 갈라버리는 어리석은 일을 저지르고 마는 것이죠. 재미있게도 이런 막장 블로그 마케팅이 만연해 있기에 제대로 된 블로그 마케팅은 주목 받게 되어있고, 그런 회사가 가장 큰 파이를 갖게 될 것입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이종범/biz blog

@tvexciitng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roo.net BlogIcon leopie 2009.10.08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켓팅이 뭘까요? 궁긍적으로 회사의 매출을 올리는거겠죠?
    가끔 어떤 블로거가 회사의 이미지 개선에 도움이 되지 않느냐? 라고 합니다. 맞습니다. 이미지 개선되겠죠. 근데 왜 회사 이미지를 개선할려고 하는 걸까요? 회사 이미지가 좋으면 매출이 올라가지 않을까? 뭐 이런 생각이죠. 근데 아직 블로그 마켓팅으로 매출이 올라갔어요~ 라는 통계가 없습니다. 다만 그 동영상을 1000만명이 봤어요~ 라고 이야기합니다. 근데 그게 그래서 매출은??

    •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이종범 2009.10.08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leopie님 ^^~*
      전 마케팅을 상대방을 유혹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카사노바야 말로 마케팅의 천재지요. 카사노바를 상대한 여자들은 그가 다른 여자들을 만나는 줄 알면서도 카사노바를 잊지 못했다고 하지요? 카사노바는 한 여자, 한 여자 진심으로 그녀들을 대했기 때문이죠.

      블로그 마케팅과 매출과의 통계가 있었으면 더 좋겠지만, 블로그 마케팅 자체가 장시간을 두고 일어나는 것이기 때문에 수치화 시키는 것은 무리가 있는 것 같습니다.

      포스트를 통해 이야기하고 싶었던 것은 그래서 매출은?이 아니라 그래서 충성 고객은? 이었습니다. ^^

      (엇? leopie 어디서 많이 들어보았다 했더니 혹시...?? 제가 아시는 그 분? ^^ㅎㅎ 올 여름 liopie와 함께 즐겁게 지냈습니다. 감사합니다. ^^*)

    • Favicon of http://mepay.co.kr BlogIcon mepay 2009.10.10 0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보이지 않아서 그렇지 사례는 많습니다. 통계를 말씀하시니 제 개인적인 경우를 말씀드리죠. 저는 2008년 초 블로그 마케팅을 시도했었고, 실제로 매월 100만원 안팎의 마케팅 비용으로 5천만원 이상 매출을 올렸습니다. 도참의 사례를 잘 찾아보시면 사실을 확인 하실 수 있을 겁니다.

      지금 시도 하고 있는 트위터 마케팅 또한 매우 적은 비용으로 천만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습니다. 이것도 찾아보시면 제 블로그에 관련글 있습니다.

      실제로 행해 본 결과. 블로그 마케팅은 이종범님 말씀처럼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충성 고객 확보였고, 다 채널로 이어지는 매게체의 역활이었습니다. 물론, 그것을 활용하는 방법의 차이는 있겠지만요.

      블로그를 통해 퍼지는 그 끝이 어딘지는 모르겠으나 분명 매출로 이어졌고, 매우 적은 비용으로 놀라운 수익을 만들어 냈습니다.

      통계가 없다고 하셔서 지나가는 길에 한말씀 덧붙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이종범 2009.10.10 0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mepay님이야 말로 저의 롤모델이 되시는 분이시죠. 블로그 마케팅의 표본이 아닐까 싶습니다. 도참은 제 블로그 강의의 반을 차지할 정도로 훌륭한 사례로 이야기하고 있는데요, 최근 트위터 마케팅은 정말 획기적이고 도참다웠습니다.

      트위터를 항상 켜놓고 사는데도 매번 이벤트를 보고 신청하려 하면 마감되어 버린다는...ㅠㅜ 불시에 하는 이벤트가 거의1,2분만에 끝나버린다는 것은 그 내재적 가치는 상상도 할 수 없을 정도이죠.

      충성고객이 만들어내는 가치는 굉장한 폭발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만 그것이 폭발하기까지는 개구리가 도약하듯 움츠림에 많은 시간을 들여야 하지요.

      leopie님은 블로그 마케팅에 대해 실전으로 경험하고 매우 잘 알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마케팅을 진행하면서 아쉬운 부분에 대해 말씀하신 것이라 생각하는데, 마케터의 입장에서 접근하기보단 블로거의 입장에서 즐기다보면 폭발적인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싶어요. leopie 화이팅입니다. ^^~*

      아, mepay님의 경험에서 나온 중요한 통계 정보도 정말 감사합니다. 도참 화이팅입니다 d^^b

  2. Favicon of http://www.rgcap.co.kr BlogIcon 알지캡 2009.10.08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 포스트에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블로그, 소셜미디어 마케팅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 주로 매출과 관련해 ROI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leopie님의 말씀도 그런 의미인것 같구요..
    몇가지 짚어볼 사항이 있습니다.

    1.블로그, 즉, 소셜미디어 시대 이전의 CPS 분석, 또는 오버츄어 ROI 분석과 블로그마케팅에서의 매출의 의미는 조금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2. 이전의 기법은 단순한 판매촉진 또는 광고라고 봐야 할 것 같구요, 블로그에서의 마케팅의 의미는 좀더 전사적인 의미일 것입니다. 마케팅과 단순한 매출을 유도하기 위한 판매 촉진과는 본질적으로 다른 내용이 아닐까요..
    3. 이것저것 다 각설하고, 중요한 것은 위 포스트에서도 언급한 것처럼 인터넷 커뮤니케이션의 중심이 블로그를 비롯한 각종 소셜 미디어로 집중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선택사항이 아닌 이미 우리앞에 주어진 어쩔 수 없는 상황이란 것이죠..
    4. 블로그는 전체적인 마케팅 틀안에서 좀더 효율적인 소통을 가능케하는 일종의 마케팅 도구로 봐야하지 않을까요..^^ 이상 허접한 의견이었습니다.

    •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이종범 2009.10.08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가 상업화가 되고 규제가 된다면 또 다른 신뢰도가 있는 채널이 나오리라 생각합니다. 지금의 트위터처럼 말이죠.
      ROI에 대해서는 과연 측정이 가능할까 싶습니다. 대신 컨텐츠의 퀄러티는 즉각 알 수 있지 않을까요^^?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알지캡님~ ^^*

    • Favicon of http://www.mosechoi.com BlogIcon 모세초이 2009.10.12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번의 경우 블로그 마케팅은 다각도로 봐야할 것 같습니다. 기업 입장에서 궁극적인 것은 sales이겠지만 다른 전략과 다르게 블로그 마케팅은 잠재고객까지 끌어올 수 있는 요소가 많으니까요. (아직 지표화 된 부분은 없지만 브랜드와 고객과의 관계 요소가 아닐까 싶습니다)

      위 mepay님이 말씀해주셨지만...공개가 어렵더라도 블로그를 활용하여 매출을 올릴 사례들이 꽤 있습니다. 블로그 마케팅 시장이 커질수록 ROI에 대한 논란이 많아지는 것 같습니다. 충분히 긍정적인 요소인 것 같아요.

  3. Favicon of http://momogun.textcube.com BlogIcon 모모군 2009.10.08 1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

    신뢰와 성실이 기본! 알고는 있었지만, 다시한번 곱씹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 )

    •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이종범 2009.10.08 1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모모군님 ^^
      추상적이고 너무 원론적인지 모르겠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답은 신뢰와 성실인 것 같아요. 그 전에 열정이 있으면 더 좋고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4. Favicon of http://poeticworld.tistory.com BlogIcon 낭만시인 2009.10.08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그 마케팅, 몇달째 고민하고 있는 주제입니다. 부끄럽게도 저희 회사는 현재 담당자만 정해져있고 액션은 거의 없는.. 그런 상태죠 ㅠㅠ 체험단 형태의 블로그 마케팅 말고 다양한 사례들이 시도되고(기업입장) 경험되면(유저입장) 좋을텐데 하는 바람만 키워가고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알라딘 TTB 같은 프로그램이 더 많은 기업들에 의해 진행되고, 프로그램 자체도 좀더 진화된다면, 블로그 마케팅 분야의 진일보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만.. 어떨까요?

    •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이종범 2009.10.10 0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가워요, 낭만시인님 ^^
      담당자가 정해졌다면 우선 블로그를 시작하는 것이 급선무일 것 같아요. 우선 블로고스피어를 경험하고 분위기가 어떤 지 살펴본 후 접근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일 것 같아요.

      알라딘 TTB는 아마존을 닮아가고 싶은 알라딘의 마인드가 내비친 결과물이라 생각하는데요, 알라딘은 아마존을 롤모델로 성장해나가고 있죠. YES24의 우수고객이었던 제가 알라딘으로 옮긴 것도 TTB의 영향이 컸어요.

      아마존이 성공했기에 TTB가 잘만 따라가준다면 알라딘의 전략도 성공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즐거운 하루 시작하세요 ^^~*

  5. Favicon of http://hiddentips.tistory.com BlogIcon 티아이피 2009.10.12 14: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과 2년 전만해도 기업블로그가 보편화되지 않았는데 요즘은 많이 달라졌지요. 확실한 것은 기업블로그는 개인블로그와는 아주 많이 다르다는 것입니다. 개인블로그 마케팅이 적용되기 어려운 것들이 많고 어떤 산업의 기업블로그냐에 따라서도 많이 다르죠. 기업블로그에 대한 질책들이 여기 저기 많이 포스팅되는데 개인 파워블로거로서는 어림잡지 못할 어려움과 한계를 간과하고 있다고 생각해요. LG전자 블로그나 소니 블로그는 정말 잘 운영되고 있습니다. 많은 기업블로그에서 참고할만한 블로그에요. :)

  6. Favicon of http://blog.naver.com/jkb0515 BlogIcon 장기범 2009.10.16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가는 글 잘 읽었습니다^^

    보통 기업들이 온라인마케팅 활동은 꼭 측정을 하려는 측면이 있어(그것도 매출로.;;)
    압박을 받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하지만 블로그마케팅같은 경우는 장기적인 브랜드 구축에 더 초점을 맞춰야 하지 않나 라는 생각을 항상 하고 있습니다..

    저도 파워블로거분들과 종종 일을 해보게 되는데요. 본질을 잊지 않아야 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7. Favicon of http://yehyeon.com BlogIcon 이예현 2009.11.17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퍼가겠습니다:) 좋은글 감사드립니다.

  8. 줄리앙소렐 2009.11.23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케팅 활동을 일정한 수치로 계량한다는 것은 정말 안타깝다고 느낍니다.

    마케팅은 고객의 마음이라는 고지를 점령하는 인식의 싸움이라 생각합니다.

    예를들어, 벤츠는 고급 승용차라는 인식, 토요타는 value for money 라는 인식이 있습니다.

    벤츠가 캠리 같은 승용차를 출시하면 브랜드와 실제 매출에 타격을 입는 것처럼, 기업은

    고객의 인식을 바탕으로 마케팅을 해야 성공한다고 생각합니다.(토요타는 인식을 바꾸는 것은 힘들다는 것을 알고, 렉서스라는 고급 브랜드를 아예 따로 떼어내어 성공했습니다.)

    블로그나 트위터 등과 같은 신 커뮤니케이션 채널이야말로 바로 이 고객들의 자사에 대한 인식을 파악할 수 있는 좋은 수단으로 이용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Gomting



얼마 전 재치있는 발상으로 블로그스피어 이곳저곳에서 만나볼 수 있었던 레지던트이블의 좀비 티셔츠. 느닷없이 맨살을 드러내며 티셔츠를 뒤집어쓰면 꽤 그럴싸한 좀비로 변신이 가능하다.
축구선수들의 골세레머니에서 힌트를 얻어 제작된 것으로 적은 비용으로 강력한 인상을 남길 수 있는 재미있는 사례 되겠다.




장난스러운 사례라면 결코 빠지지 않는 버거킹은 스페인 라리가 클럽인 Getafe C.F 의 공식스폰서로써 그들의 캐릭터를 활용한 프로모션용 티셔츠를 제작하였는데...




친절하게 착용설명서까지 만들어서 티셔츠와 함께 배포했다.
티셔츠 자체는 임팩트가 약하나 축구클럽의 티셔츠이기에 팬들이 축구를 즐기며 위와 같은 퍼포먼스를 할 수 있다는 것이 좋다.  
당연히 해당 지역에서의 버거킹의 브랜드 선호도는 Up~ Up~


좀비 티셔츠 vs 버거킹 티셔츠의 마케팅, 어느쪽에 한 표를 주시겠는가??


- 관련 포스팅
 버거킹(Buger King)의 짓궂은 마케팅 : Whopper Sacrifice
 버거킹 브랜드 DIY 티셔츠
 대단하다
 버거킹의 브랜드 로열티 실험


- 필자 블로그 : 타인의 취향
- 필자 트위터 : http://twitter.com/theotherss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레인메이커 2009.07.23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아무래도 실제로 보여줬을때 임팩트가 있는 좀비티셔츠가 좋은데요?
    재밌어서 자꾸 해볼 것 같아요..ㅋ

  2. Favicon of http://nabibom.tistory.com BlogIcon 마루. 2009.07.29 1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비가 좀 더 강하네요...사고싶다..ㅋㅋ

Posted by Gomting


 마케터들은 항상 고민한다.

준비된 메시지를 어디서 전달해야 할까?
수많은 접점 중 어디를 선택해야 고객들이 호의적으로 받아들여줄까?
번화가, 역 앞, 학교 앞, 마트, TV, 라디오, 포털, 검색, 전화, 문자...?

그런 고민에 힌트가 되기위해 본 블로그에선 크리에이티브의 완성도가 높은 마케팅보단 고객과의 접점을 잘 이해하고, 활용한 사례를 강추하고 있는데...
오늘은 자주 쓰이지만 제대로 쓰이지 못하는 접점인 '고객의 자가용'에 대해 살펴보려 한다.




이미 많은 업체...아니 업소들이 고객의 자가용이란 접점에서 뜨겁게(!) 외쳐되고 있다. 
물론 개인적인 장소이며 해당 지역에 주둔하는 고객에게 전달하다는 측면에선 시도 자체는 나쁘지 않지만 대다수는 타깃 고객이 아닐 것이며 타깃이라도 저 격심한 경쟁에서 선택될 수 있을지 알 수 없다는 한계가 있다. (한 업소가 일부러 다른 번호를 사용해 저렇게 도배하는 것도 나름 방법이겠다) 

그들이 진정 대박업소로 거듭나고 싶다면 필요한 것이 두 가지 있다.
차별화, 그리고 타겟팅...




 Toyota iQ의 게릴라 마케팅



자, 도요타의 새로운 경차 iQ는 우선 경차를 몰고있는 사람들, 그 중에서도 조금은 오래된 모델들을 몰고있는 사람들을 타겟팅하였다.
그리고 메시지를 차별화하기위해 사이드미러에 나뭇잎을 하나씩 꽂아놓았다.




차주는 문을 열려다 무심코 나뭇잎을 꺼내는데...
예상치 못한 도요타iQ 모양의 종이가 주욱~ 딸려나오고, 그 순간 메시지도 전달되는 것.

Toyota iQ, It's fits in everywhere.


차별화, 타겟팅...OK?



 벤츠의 게릴라 마케팅




벤츠는 좀 더 솔직하다.
위 사진은 독일의 슈트트가르트의 어느날 아침 광경으로 벤츠 Test Drive Week를 맞이하여 그들이 한 짓인데...





스코다, 아우디, BMW 등 벤츠의 구매가 가능한, 혹은 벤츠를 꿈꾸고 있을만한 차주들을 타겟팅하여 그들의 차에 벤츠 엠블렘을 콕~ 꼽아놓았다. 그리고 모두가 꿈꾸는 드림카인 벤츠를 이번 기회에 체험해보라고 말하는 것. 

차별화, 타겟팅...OK?



 Syretska란 세차장의 게릴라 마케팅



우크라이나 키예프(kiev)의 Syretska란 세차장도 솔직하다.
그들은 너무나 당연하게 세차장 주변의 더러운 자동차들의 차주를 타겟팅하였고, 
차별화가 될만큼 큼직한 크기로 자동차의 시점에서 쓴 듯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저 좀 씻겨주세요. 9번가에 있는 Syretska에선 겨우 50grn 이에요.

이번에도...OK?



 한 동물원의 게릴라 마케팅




마지막으로 브라질의 방목형 동물원의 광고이다.
이건 추측이나...그들은 아마 해치백과 같은 소위 가족형 차를 노렸을 것이며
위 사진과 같이 실감나는 크리에이티브를 부착하여 메시지를 전달했다.

UP-CLOSE, NO CAGES, MORE FUN

어떤가...타겟팅, 차별화 이 두개면 대박업소로 거듭날 수 있을 것 같지 않은가?




 게릴라 마케팅은 아니지만 자동차를 매체로 활용한 사례 하나 더!



중국의  ZhuJiang 맥주가 택시의 창문에 시원한 맥주를 연상시키는 필름을 씌웠다.
그리고 창문 하단에 특별한 카피없이 OPEN이라고만 써놓았는데...
그 말대로 창문을 열어보면 시원함과 함께 맥주가 줄어드는 체험을 하게되는 것이다. 


자동차를 접점으로하는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이야기,  
역시 훌롱한 관찰과 통찰이 없으면 나올 수 없음을 새삼 강조하며, 
누군가에게 작은 힌트가 될 수 있길 바라며 이만 줄인다.


덧) 물론 모두에게 좋을 수 없다. 자신의 BMW가 Ultimate Driving Machine이란 신념이 있는 사람에겐 벤츠의 엠블렘은 새똥처럼 느껴질 수 있겠다. 언제나 수위 조절이 중요하겠다.


 마트에서 만난 강렬한 마케팅사인
 [마케팅 인사이드] 공간을 활용하는 광고
 Natural Media Company 'CURB'
 화장실 칸을 매체로?!


필자 블로그 : 타인의 취향
필자 트위터 : http://twitter.com/theotherss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xenerdo.com BlogIcon 감정은행 2009.07.09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멋진...마케팅들 같으니라고..^^;;

    기가막힌 발상인걸요..

  2. 내로라 2009.07.09 1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나뭇잎 정말 상콤합니다. ^^

  3. Favicon of http://webito.textcube.com BlogIcon webito 2009.07.11 2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체코의 스코다 모델에 벤츠 엠블렘인가요 ㅎㅎ

  4. 딸기아빠 2009.07.24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재밌는 정보군요...도움되서 퍼감니다. 넘 좋은 정보들 많아요...

  5. Favicon of http://blog.vizooo.com BlogIcon Tony.K 2009.07.24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차장 광고는 아마도 차에 스크래치를 남겼을 듯 합니다. ㅠㅠ

  6. Favicon of http://booboogi.tistory.com/ BlogIcon 김민재 2009.12.11 1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 나뭇잎 ㅋㅋㅋ

    저도 나중에 이런 마케팅 한번 해보고 싶네요 ~ +_+

Posted by Gomting

여성 언더웨어 브랜드의 대표격인 원더브라, 오늘은 그들의 광고 크리에이티브를 주욱~ 살펴보며 사랑받는 브랜드의 비결이 무엇인지...그리고 크리에이티브 퀄리티는 들쭉날쭉 하지만 하나의 컨셉을 가지고 얼마나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방법을 도출할 수 있는지 살펴보련다.

가장 먼저 내 기억 속에 가장 강렬하게 각인되어있던 광고...
매력적인 금발여성의 도도한 자태...
그리고 그 모든 것을 설명하는 카피 한줄...




난 요리못해. 그래서?


꽤 오래된 것으로 기억하는데 아직도 원더브라하면 위 광고가 가장 먼저 떠오를만큼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물론 저 여인의 아름다운 비쥬얼도 좋았지만 원더브라가 추구하는 여성상을 제시하며 그들이 목표로하는 타깃과 그들을 속으론 동경하는 서브타깃까지 공략할 수 있는 좋은 광고였다.

자,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보면...




평범한 옥외광고라 생각하는 순간...
올라가던 광고가 그곳에서 걸려 다시 내려오고....





가슴부위의 유리가 와작~!
(이거 실제로 금이 간것으로 아는데 제작비 비싸서 얼마 집행하지 못했을듯...)





그리고 지하철역엔 원더브라를 입은 그녀들이라면 한발 더 물어서야 안전하다며 노란선을 뒷쪽에 하나 더...(사실 본 크리에이티브는 원더브라 광고를 접해본 사람이 아니라면 이해할 수 없기에 좋은 사례라곤 할 수 없다.)





그 모양으로 유명해진 언덕엔 잽싸게 달려가 노란색의 원더브라 빌보드를...





폭신한 배개커버엔 가슴부위를 프린트 했으며... 



잡지의 페이지를 연결한 끈을 조이면 종이가 모이고 올라오도록 만들었다.





가운데 d가 2개, 더블 d....그리고 제곱
(다른 비쥬얼 없이 대표컬러와 BI만으로 충분하다.)





일상적인 사진에 작은 변화를 줌으로써 주목도를 확보하고, 위트를 가미한 원더브라의 전형적인 인쇄광고물들...





그리고 원더브라는 그들이 가진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그대로 확장하는 전략으로 수영복시장으로도 성공적인 진입이 가능했다. 단지 비쥬얼 소재만 바꿨을뿐~ 


꽤 많은 광고를 소개했는데...원더브라도 한결같이 멋진 크리에이티브의 광고만 있었던 것은 절대 아니다. 남자 손을 거대하게 확대해놓거나 너무 노골적인 비쥬얼을 사용하는 등....그들이 위트를 유지할 수 있는 경계를 벗어나는 실수도 많았으나 그것이 큰 타격이 될 수 없었던 것은 그들의 전략만큼은 항상 일관되었고, 메시지는 항상 명쾌했다는 것이다.

그 일관된 방향성과 명쾌한 마케팅으로 구축된 브랜드는 그 BI만으로 모든 이야기를 할 수 있게 되었으며 현재의 게재 중인 광고가 좋건 나쁘건 상관없이 여자들이 동경하는 언더웨어 브랜드로서 위상을 굳건히 할 수 있었던 것...


잭트라우트옹의 '마케팅, 명쾌함으로 승부하라(In Search of the Obious)'에서 한 구절을 빌려오면....

        브랜딩이란 소비자의 마음속에 제품의 차별성과 함께 브랜드 이미지를 심는 것이다.
   브랜드가 대표하는 것에 집중하고 큰 욕심 부리지 않는 것이 사랑받는 브랜드의 비결이다. 


마지막으로...
얼마 전 소개했던 이코노미스트 관련 포스팅을 기억하는가?? (이코노미스트의 촌철살인)
원더브라와 마찬가지로 굉장히 굵고 일관된 캠페인을 통해 그들의 붉은 컬러와 BI만으로도 '지식', '경제'를 떠올릴 수 있는데...원더브라가 멋진 패러디를 선보였다...

...Who Cares?


- 관련 포스팅 -
 이코노미스트의 촌철살인 : The Economist
 원더브라의 위력 : Wonderbra Button
 페이스북(facebook)을 크리에이티브로 사용한 원더브라(Wondrebra)


필자 블로그 : 타인의 취향
필자 트위터 : http://twitter.com/theotherss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arlospr.pe.kr BlogIcon carlos 2009.06.21 2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쾌한건 기본! 재치까지.. 대단한 크리에이티브네요^^

  2. Favicon of http://838079.tistory.com/ BlogIcon 80 2009.06.22 0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좋은 포스팅 보고 있지만, 어느 때보다 유익한 (?) 포스팅이 아닌가 싶은데요. ㅎㅎ

  3. 쏘마군 2009.06.22 2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북이와 해마의 저 맑게 커다란 두 눈이.. 백미군요. ㅋ

  4. Favicon of http://welldying.tistory.com BlogIcon Yeonu_daddy 2009.06.22 2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저, 아름다울뿐!ㅋㅋㅋ

  5. Favicon of http://exciting.okcashbag.com/event_coupon_issue.aspx?pid=blog BlogIcon thezle 2009.07.09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
    좋은 정보 공유하고 싶어 왔어요 ㅎㅎ

    ok캐쉬백에서 무료 쿠폰 줘서 해봤는데
    다른사람과의 관계 알려주기도 하고,
    재밌네요! ㅎㅎ

    한번 해보세요~ 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