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樂喜美 (Luckyme) 입니다.

오늘은 쇼퍼 마케팅 (Shopper Marketing)과 스토어 백 (store back) 플래닝에 대해서 소개하겠습니다.
먼저 아래 비디오를 보시죠



이 비디오는 마케터들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스토어 환경과 현실 세계를 대비적으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한마디로 스토어는 전쟁터나 마찬가지로 복잡하고 정신이 없죠. 아무리 좋은 제품을 만들고, 아무리 예쁜 패키지를 디자인하고, 아무리 인기가 많은 연예인을 써서 광고를 한다고 한들, 매장에서 외면당하고 구매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아무런 소용이 없겠죠. 그래서 요즘은 쇼퍼 마케팅(Shopper Marketing) 과 같은 분야가 매우 떠오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소비자(Consumer) 와 쇼퍼 (Shopper) 는 다르다                                 

쇼퍼 마케팅의 컨셉은 먼저 소비자 (Consumer)와 쇼퍼(Shopper)의 마인드가 완전히 다르다는 생각에서 출발합니다. 우리가 TV를 보면서 광고에 노출될 때와, 막상 마트에 가서 물건을 고를 때는 행동, 생각, 습관 등이 변한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환경이 너무나 다르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매장에는 너무도 많은 사람, 너무도 많은 물건, 그리고 너무나 많은 Noise 가 있습니다. 특히 매대마다 자기를 구매해달라고 소리치고 있는 제품들이 무수히 많은 상황에서 내 제품이 어떻게 하면 더 튀어보일 것인지에 대해서 고려하지 않고서는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없는 것이죠. 그리고 이러한 경향은 제품 카테고리에 따라서 더욱 다르기도 합니다. 예를 들면 과자 같은 경우는 많은 사람들이 'A라는 브랜드를 사야지' 라고 생각하고 매장에 가기 보다는, 매장에 도착해서 둘러보다가 시식을 나눠주거나 아니면 무언가를 보고 문득 땡겨서 구매하는 경우가 80% 이상입니다. 특히 생활용품 카테고리에서는 매장의 판매원들이 1+1 이나 샘플링, 프로모션등 다양한 감언이설(?)을 하는 경우, 내가 열심히 만들었던 TV 광고는 아무런 역할을 못한다고 봐도 과언이 아닙니다. 즉, 이 모든 난관을 뚫고 마침내 나의 제품이 사람들에 카트에 담기게 하기위해서 더 많은 노력과 고민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쇼퍼 마케팅, 결정적인 순간에 이기기 위해서                                          

쇼퍼 마케팅은 기존에 ATL (Above The Line), 그 중에서도 TV 위주로 진행되어 오던 마케팅의 전쟁터를 바로 매장으로 가지고 오는 것입니다. 한 쇼퍼(Shopper)가 매장에서 제품을 고르는데 걸리는 시간이 얼마나 되는지, 어떤 동선을 따라서, 어떤 기준에 의해서 제품을 고르는지 등에 대해서 생각해 보고, 그 과정에서 Shopper 에게 영향을 미치는 것입니다. 쇼퍼 마케팅을 POP물, 즉, 매장에 설치하는 다양한 광고물로만 생각하시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외에도 요즘은 매장내 LCD, 제품 2차 패키지, 샘플링, 리플렛(leaflet, 전단지) 그리고 판매원 등등 활용할 수 있는 미디어가 점점 더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모바일 인터넷의 발달로 매장 내에서도 얼마든지 사람들에게 마케팅 활동을 수행할 수도 있는 것이죠. 고객이 나의 브랜드를 사러 왔다가 구매의 마지막 순간에 타 브랜드의 결정적인 방해로 구매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마치 1등으로 마라톤을 뛰고 있다가 행인에게 봉변을 당하는 것과 같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거꾸로 따라가 보자 - 스토어 백 (Store Back)                                         

이러한 쇼퍼 마케팅의 컨셉이 발전에 발전을 거듭하여 드디어 스토어백(Store Back)이라는 컨셉마저 나온 것 같습니다. 스토어백에 대해서 간략하게 설명하기 위해서 기존의 플래닝과 스토어백 플래닝에 대해서 설명한 아래 슬라이드를 보시죠. 즉, 기존에는 소비자들의 제품에 대한 여정(Journey)에 따라서 아이디어를 만들고, PR이나 마케팅 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매장에 어떻게 적용할까 고민하는 과정으로 계획을 하셨다면, 이제는 아예 애초에 제품을 기획할 때 부터 사람들이 매장에서 이 제품을 어떻게 마주치게 될 것인지에 대해서 고려하고, 이러한 여정을 거꾸로 따라가 보면서 플래닝을 하라는 것입니다. 물론, 매우 개념적인 설명입니다.  

 
 


사실 저도 이 store back을 실무에서 사용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제 생각에는 이 Store Back 이라는 개념은 어디까지나 Mindset 이 아닐까? 라는 생각도 합니다. 즉, 실제로 이렇게 매장에서 이기기 위한 제품을 만드는 회사도, 그리고 그러한 제품을 열심히 마케팅할 마케터도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그렇지만 기존에 만들고 있는 제품의 컨셉, 패키지, 클레임, 카피 등등이 매장에서도 여전히 강력한 힘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서는 한번쯤 확인을 해 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필자 블로그: www.luckyme.net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luckyme.net BlogIcon luckyme 2009.10.26 2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 P&G에서 내부적으로 지금 제일 hot 한 주제로 포스팅했는데, 별로 관심들이 없으셔서 살짝 실망했네요 ㅠ.ㅠ

    • ywamer 2010.11.01 17: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hopper Marketing 관련 서적을 번역출간 하는데 관심이 있는 편집자입니다. 혹시 사람들이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는 이유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궁금해서 질문드립니다.Gomting님이 글 맨 마지막에서 언급한 것과 같은 맥락인지요?

  2.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Gomting 2009.10.27 0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uckyme님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막연하게 경험으로 커버하고 있던 부분인데 좀 더 체계적으로 고민해볼 수 있는 단초가 되었습니다.^^

    그리고 마케팅포스트를 통한 포스팅은 아무래도 블로그에서 일어나는 소통이다보니 우선은 블로그를 포함한 온라인 네트워크 상에서 일어나는 마케팅에 대한 관심이 높은듯 합니다. (저 밑에 무플인 제 포스팅들도 많죠 ㅋ)
    하지만 양질의 포스트가 축적되다보면 조금 늦더라도 검색을 통해 보다 다양한 취향의 구독자층이 생겨나리라 믿습니다.

  3. Favicon of http://www.luckyme.net BlogIcon luckyme 2009.10.27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저도 그렇게 느끼고 있었습니다. 앞으로는 여러분들에게 더 관련성 높은 글을 써야 겠네요 ^^

  4. 판테라 2009.10.31 23: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에서 어찌어찌 타고 들어왔는데요.. 상당히 새롭고 유익한 내용이었습니다. 곰팅님말씀처럼 아무래도 최근의 지나칠정도의 관심사는 오픈마켓을 위시한 온라인 몰에서의 마케팅방법이 대중들에게 화두이다보니.. 그런거같아요. 좋은 내용 잘 배워갑니다. __)

  5. glovistar 2009.11.17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uckyme님 글 감사합니다. 재미있네요.. 솔직히 저도 마트에 아 저걸 사러가야지 해놓고 결국 1+1이나.. 시식에 따른..엉뚱한걸 사기도 합니다. ㅋㅋ 그래서 그런지 요즘음 매장내 프로모션활동이 많더라구요.. 말씀하셨단.. 매장내 광고.부터 시작해 수두룩 하더라구요..역시 소비자의 맘을 끌어내는게 힘들긴 합니다만.. 결국은 꾸준한 브랜드인지력을 통한 브랜드 충성도가 생긴다면 괜찮겠죠 ^^

  6. Favicon of http://www.prsong.com BlogIcon prsong 2009.11.30 16: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자유롭게' 물건을 구매하는 1인으로서 매우 흥미로운포스팅 잘 봤습니다. 공감도 하며 고민해 보아야 할 숙제도 얻어갑니다 :)

  7. franlove 2010.12.26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uckyme님의 블로그를 다녀와 보니 누군지 알것 같습니다만, P&G 떠나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 공부는 열심히 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 퀴즈프로에서도 보았고...ㅎㅎㅎ

    P&G의 기준으로 이야기하자면 결국 shopper 뿐만이 아니라 consumer와 customer의 삼각구도가 적정히 균형을 이루게 하는 marketing strategy가 현재로서는 가장 이상적인 형태가 아닌가 하네요.

    여전히 많은 곳에서 화두에 오르고 있으나 아직은 많은 분들이 알고 있지는 않기에 당분간은 Blue ocean일것 같다는 생각도 해 보네요.

  8. Favicon of http://gift4girls.com/ BlogIcon Gift Ideas for Girls 2011.12.31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하의 남동생과 여동생에게 초콜릿을주는 것은이 새로운 연도를 즐길 수있는 좋은 것입니다.

  9. lucky 2013.02.19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년뒤 제가 와서 글을 읽네요.
    감사합니다.

  10. Favicon of http://www.onsaldo.com/16/a-buon-mercato-new-balance-574-zaino.html BlogIcon syvcc 2015.05.20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를 위해 도움

  11. Dentsu 2016.03.08 0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입니다.

by 꿈꾸는바다

미국의 사상가이자 시인인 에머슨은 '아름다움을 사랑하는 것은 취미요, 아름다움을 창조하는 것은 예술이다' 라고 말했다. 그만큼 사람들은 보기에 예쁘고, 아름다운 것에 대해 호기심과 함께 매력을 느낀다. 여기 단순한 광고를 뛰어넘어 하나의 예술로 승화된 해외광고들을 살펴보자! 광고가 예술을 만났을 때 그 아름다움은 더욱 빛을 발하고, 뚜렷해진다. 

Meissen Porcelain


독일에서 300년 전통을 자랑하는 도자기회사의 인쇄광고다. 화병에 담긴 것은 꽃이 아니라 형형색색의 불꽃이다. 창가에 놓인 꽃병 뒤로는 야경이 보이고, 하늘을 파란빛, 붉은빛 불꽃이 수를 놓은 모습이 장관이다. 실물로 놓여진 꽃보다 아름다운 광고! 그 화려함에 점수를 주고 싶고, 카피 또한 심플하다. 오랜 역사를 바탕으로 그 아름다움이 영원할 것이라는 메세지로 제품의 특장점 또한 명쾌하게 표현한다.  

 

Ram FM 93.6


Ram 93.6은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지역을 청취권으로 하는 라디오 채널이다. 여행시에 찍는 각국의 비자 스탬프를 활용하여 이미지를 만들었다. 우리가 잘 아는 밥말리, 비틀즈, 엘튼 존 등 유명 뮤지션들을 모델로 형상화한 점이 마치 예술작품처럼 독특하다. 언어에는 국경이 있을지 몰라도 음악에는 국경이 없으며,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즐길 수 있다는 메세지가 와닿는다.   



Revolution India : Elephant



인도의 한 청바지 회사의 광고다.  '여자를 위한 플러스 사이즈의 청바지(Plus size denim for women)'란 문구가 그림과 절묘하게 맞아 떨어진다. 보통 44, 55, 66 사이즈를 입는 여성들이 얄미운 빅 사이즈를 원하는 이들이라면 환호성을지를 만하다. 코끼리라고 하면, 대부분 큰 덩치를 생각하는데서 착안했다. 상의는 인도 특유의 복장을 하고, 하의는 청바지를 입은 여성들의 모습이 신선하게 느껴진다.   
  


Books & Beyond : KONICHIWA(こんにちは) 


붓과 먹으로 표현한 그림이 마치 수묵화를 연상시킨다. 비록 알파벳으로 적었지만, 일본어임을 한 눈에 알 수 있다. 먹의 짙고 옅음을 통해 동양화의 담백한 느낌을 주며, 화려한 색감과 컬러 대신 흑백의 강한 대비와 운치를 엿볼 수 있다. 아쉬운 점은 카피가 너무 길어서 산뜻한 느낌은 떨어진다는 것이다. 여백의 미를 활용해 카피를 좀 더 다듬었다면 어땠을까.

아름다움을 창조하는 것이 예술이라면, 광고는 창조된 아름다움을 경제와 문화영역으로 이끌어내는 채널이 된다. 독일, 인도, 일본의 광고처럼 우리나라도 예술적이고, 판타스틱한 광고가 많이 나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꽃보다남자처럼 아름다운 광고를 기대한다.

the writer`s blog  꿈꾸는바다 :: 드림로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3.18 1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연나 2009.03.18 2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산고의 고통이 느껴지는데요. ^^;;;

by 쿨몬스터

건강식품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성장하게될 산업 중 하나이다. 건강식품의 고객층은 노인에서부터 어린이까지 다양하다. 어린이용 건강식품 또는 스낵을 어떤 패키지를 이용하고 어떻게 유통할 수 있을까?

아래는 디자이너 Irina Ivanova가 제안하는 어린이 건강식품 비타밀(VitaMeal)의 마케팅은 제품 패키지에서부터 유통까지 일관성이 인상적이다. 제품패키지는 건강식품을 인식시키는데 가장 강하게 영향을 미치는 요소 중 하나이다.
어린이용 건강식품 패키지&자판기

비타밀의 제품 패키지는 철저하게 어린이들에게 어필될 수 있으면서 고급스런 디자인에 집중한다. 사이즈는 한번 섭취에 적당한 영양량을 지킨다.

어린이용 건강식품 패키지&자판기

유통에서는 어린이들이 가장 접하기 쉬운 자판기를 이용한다.
어린이용 건강식품 패키지&자판기
어린이용 건강식품 패키지&자판기

자판기는 신용카드 기능이들어간 제품 패키지에 이용된 캐릭터가 그려진 전용카드를 이용하게 된다. 따라서, 부모는 아이들이 섭취하는 스낵을 모니터링할 수 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idreamsea.tistory.com BlogIcon 꿈꾸는바다 2009.02.22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릭터 디자인이 귀엽네요~ 색감이나 모양이 앙증맞습니다.

  2. Favicon of http://www.pinehousefarm.ca/ BlogIcon zoomquirerire 2014.09.30 1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3. hjbSmpljvkgk 2014.10.01 1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4. hjbSljupzkju 2014.10.01 13: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by 쿨몬스터

러시안 디자이너 Dima Komissarov 의 배불뚝이 컨셉 USB 플래시 드라이브이다. 플래시 드라이브에 데이타 용량에 따라 배가 불러온다는 것이다.이 플래시 드라이브는 특허를 기다리고 있는 디자인으로 아직 시작에 출시되지는 않았다.
디자인+아이디어: USB 플래시 드라이브
디자인+아이디어: USB 플래시 드라이브

남은 용량을 알려주는 컨셉의 USB메모리 스틱은 그전에도 해외 한 블로그에 소개되어 인기를 끌었던 적이 있다. 
원통형 USB 메모리 스틱
디자인+아이디어: USB 플래시 드라이브

계기판 형 USB메모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래시계 형 USB 메모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로 표지판 형 USB 메모리- 막다른 길로 가면 용량 만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타벅스 컵 형 USB 메모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포스트잇을 컨버전스 시킨 USB메모리 스틱으로 일본에서 나온 아이디어 제품이다.  가장 쓸모없는 아이디어 제품으로 사장되지 않을까 싶은 우스꽝스런 아이디어로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idreamsea.tistory.com BlogIcon 꿈꾸는바다 2009.02.20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USB 메모리가 디자인도 독특하고, 활용도도 다양하네요^^

  2. Favicon of http://www.onsaldo.com/17/europa-new-balance-scarpe-golf.html BlogIcon balance 2015.05.11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모리스틱 디자인 아이디어

by. 써엉

주위에 아기를 키우는 초짜 엄마들이 새벽에 애기가 갑자기 울기 시작하면 응가를 해서인지? 배가 고파서인지? 어디가 아파서인지? 를 몰라서 어쩔줄 몰라 하는 고생한다는 이야기를 종종 듣습니다.
정말 제가 아기를 키우는 부모 입장이더라도 가끔은 애기가 좀 울지 말고 왜그런지 말좀 해줬으면 하는 생각을 할것 같기도 하네요!!

하지만 만약 아래와 같은 아기 울음 분석기가 있다면 얼마나 편리할까요??? 아기가 왜 울고 있는지에 대해 통계적으로 분석을 해서 부모가 즉시 대응을 할 수 있을테니 말입니다.

아래의 아기 울음 분석기는 크게 배게속에 있는 송신기와 팔지모양으로 만들어진 수신기로 구성 되어있습니다.
아기가 배게에 누어있다가 갑자기 울게 되면 배게속에 있는 송신기가 아기의 울음의 패턴을 분석하여 팔지모양의 수신기로 아기가 왜우는지(배고파서, 응가를 해서, 아파서, 졸려서)에 대해서 신호를 보내게 됩니다.

그럼 끼고있던 혹은 주위에 두었던 팔지를 보고 신호를 확인 후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있게 되는 것이죠!!
아직까지는 아이디어를 디자인한 것이지만 정말 실제로 이러한 제품이 나온다면 유용하게 쓰일것 같네요 ^^

Designer: Hansook Lee

 





필자 블로그: 마케팅전쟁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exygopny.com BlogIcon 섹시고니 2009.02.12 2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가 우는 이유 중 하나는 이런 '아기울음 분석기'를 사용하기 때문이라는 생각.. ㅎ

  2. Favicon of http://horse81.tistory.com BlogIcon 써엉 2009.02.13 0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 저도 갑자기 그럴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이 확 드는데요 ㅎ

by. 써엉

자기 브랜드의 고유 identity를 가진 신발 브랜드인 컨버스에서 주목 받을 만한 100주년 기념 신발을 한정 출시 하였습니다.
주목할 만한 점은 케이스를 기존과 달리  책으로 케이스를 만들었다는 점인데요 컨버스의 역사와 컨버스에 영행을 미친 배우, 코미디언, 가수, 예술가, 스타일리스트 등의 인터뷰를 담은 1000권의 책을 한정판으로 출시해서 그 안에 컨버스 오리지널 한켤레를 담았습니다.
 
이젠 제품을 출시하고 어떻게 마케팅 하느냐가 중요한게 아니라 제품을 기획하고 디자인 할때 부터 마케터들이 참여해서 제품 자체를 주목할만하게 기획해야 할 시대가 온 것 같습니다.
디자인, 제품의 품질이 곧 마케팅인 시대이니까요!


                                                             (Photo: Design boom)
                                                         
           

필자 블로그: 마케팅전쟁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by 트렌드바이트

어떤 제품이나 마찬가지 이겠지만 미세한 맛이나 품질의 차이를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느낄 수 있을까요? 실제로 느끼는 맛이나 품질역시 여러 요소에 영향을 받게 되는거겠죠. 세스고딘이 늘 강조하든 그러한 요소 중에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패키지 디자인 일 듯 합니다.

패키지 디자인은 오프라인에서 그 자체가 바이럴한 기능을 하기 마련이죠. 아래는 누구 봐도 제품이 무엇인지 알만하게 디자인된 제품 패키지 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음료 패키지로는 색상이 너무 어둡지 않나 생각도 드는데 여러분의 생각은 어떤가요? 

우유 패키지 디자인
우유 패키지 디자인

아래는 주스 패키지 입니다. 과연 아래 주스는 무슨 맛 주스일까요? 일어를 전혀 모르는 사람도 쉽게 알 수 있을 듯 싶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필자 블로그: 트렌드바이트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axmedic.egloos.com BlogIcon maxmedic 2009.01.24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일 아래 패키지는 후사카와 나오토의 그것이군요^^
    햅틱인가 거기 실렸었죠?ㅋ 볼 수록 대단하다는,ㅋ

by 트렌드바이트

다친 사유를 시각적으로 표현한 깁스 팔걸이
이 아이디어는 아마도 다쳐서 병원에서 깁스(석고붕대)를 해본 사람에게서 나오지 않았을까 싶네요. 병원에서 깁스를 하고 있는데 문병온 사람들이 찾아와서 어쩌다 다친거냐고 물어보는데 답하다 보니 오는 사람마도 똑같은 질문에 답하는게 쉬운일이 아닌걸 느꼈나 봅니다. 보통 깁스를 하게 된 사유는 몇가지로 떨어지지 않을까 싶네요. 아래와 같이 재밌는 그림으로 다친 사유가 표현된 팔걸이 제품을 하고 다니면 똑같은 질문에 답하느라 곤욕을 치를 일이 없겠죠?  보는 사람도 팔걸이에 관심을 가지게 되어 자연스럽게 바이럴효과까지 있지 않을까요?
디자인+아이디어- 깁스 팔걸이 의료용품
디자인+아이디어- 깁스 팔걸이 의료용품

테디베어 헌혈백

병원에서 이런 테디베어 헌혈백을 구매하려고 할까요? 소아과 병원에서는 이 헌혈백을 볼 수 있다면 그리 이상하지는 않을 것 같네요. 런던에 있는 디자인팀 Dunne/Raby의 아이디어에서 나온 헌혈백이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문포스트: 트렌드바이트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by. 써엉

힙합 패션 전문 블로그인 formatmag.com 에서 힙합 음반 커버를 레고를 이용하여 재현 하였네요
레고의 유명 힙합음반 커버로의 변신 잘 어울리나요? ^^
원문 보러 가기

                     Common — BE

                 De La Soul — 3 Feet High and Rising



                      Dr. Dre — The Chronic

                     Gangstarr — No More Mr. Nice Guy

                     Ghostface Killah — The Big Doe Rehab

                      Mos Def — New Danger
 
                     A Tribe Called Quest — Midnight Marauders


원문포스트: 마케팅전쟁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idreamsea.tistory.com BlogIcon 꿈꾸는바다 2009.01.20 2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 많이 가지고 놀던 레고군요!^^
    기존 포스터를 절묘하게 패러디한 변신, 아이디어가 좋습니다~

by 연나

Michael Bierut가 본인이 운영하는 팀블에 Designing through the recession이란 포스팅을 올렸습니다. 한마디로 불황기에 대처하는 디자인 에이전시의 자세에 대한 글인데... 생애에서 5번 혹은 6번째 불황을 겪는 고수 디자이너의 연륜이 느껴집니다. 디자이너 뿐 아니라 모든 사람들... 특히 에이전시에 종사하시는 분들이 매우 공감하실 듯 하여 간단하게 요약하여 올려 봅니다.


불황기에 일어나는 일

1) 모든 것이 느리다. 업체를 선정하는 것도 오래 걸리고, 선정한 후 안을 수십번씩 바꿔대고, 드디어 결정하나 싶으면 갑자기 몇번씩 연기시키고... 우여곡절 끝에 일을 끝내고 인보이스를 제출하면... 물론 결재도 느리다.

2) 모든사람이 바쁜 척 한다. 실재로 정말 바쁠 수도 있다. 정리해고된 사람들의 몫까지 남은 사람들이 해야 하기에 바쁘기도 하겠지만... 많은 경우 의도된 바이든 아니든 바쁜 척 한다. 일 없고 게으른 사람은 해고 1순위이기 때문에...

3) 확실한 것은 하나도 없다. 어카운트를 땄다고 여겼다가도 갑자기 담당이 해고되는 등의 이유로 일을 잃을 수 있다. 실제로 Michael Bierut는 한 회사 중역과 미팅 일정을 잡고 그녀를 방문했는데... 그 사이 그녀는 해고되고 없었다고 한다.


 대처하는 법

1) Be frugal. 쓸데 없는 지출을 줄여라.

2) Be careful. 어려운 때라고 이상한 일을 맡는다거나 계약도 없이 일을 시작한다거나 하지 말아라. 급한 마음에 성급히 진행했다가 분명 후회할 것이다.

3) Be creative. 슬로우한 경제에 일이 줄어서 여유시간이 생길 수 있는 시기를 잘 활용하여 바쁘단 핑계로 게을리한 자기개발이나 새로운 인사이트를 찾아보자.

4) Be sociable. 여유시간을 활용하는 또 하나의 방법으로 그간 소홀히 한 인간관계에 좀 더 신경써 보자.

5) Be patient. 경기가 좋을 때 사람들은 이번 건 정말 괜찮은 거라 절대 실패하지 않을 거라고들 얘기한다. 불경기도 마찬가지... 이번 건 정말 심각해서 절대 극복할 수 없을 듯 하지만 그렇지는 않다. 인내심을 가지고 대처해 나가라.


# # #

위의 글을 정말 100프로 공감하는 (아.. 대처법의 3번과 4번은 제외입니다. 여전히 많이 바쁘거든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