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Gomting

농구에 관심없는 여성분들 조차 다양한 브랜드와 CM을 통해 익히 잘 알고있는 불세출의 농구스타 마이클 조던(Micheal Jordan). 지금은 NBA구단 샬럿밥캐츠(Charlotte bobcats)의 공동 구단주로 마사장이란 애칭으로 불리우고 있는 그가 명예의 전당에 입성한다는 소식이 들린다.

NBA에서 남긴 업적이야 두말 할 것 없는 명예의 전당 입성감이고,
스포츠스타 중 마케팅에 미친 영향력으로 순위를 매긴대도 명예의 전당감인 마이클조던.
그와 함께 전성기를 보냈던 대표적인 브랜드로 'Be Like Mike'라는 캠페인 등 대놓고 마사장의 스타성에 기대었던 '게토레이(Gatorade)'가 있는데...





게토레이의 브랜드 리뉴얼 캠페인 'G'라는 포스팅을 통해 말한 바 있지만,

게토레이는 시장세분화 및 건강음료군의 성장으로인한 최근의 부진을 타개하고자 브랜드를 리뉴얼과 함께 상징이었던 녹색 병을 버리고 6가지 컬러의 새로운 패키지를 선보였고, G라는 브랜드에 철학적 가치를 부여하기 위한 대대적인 캠페인을 전개하였다.


         




하지만 예상대로 난해하고, 지나치게 무게를 잡은 G캠페인은 큰 반향을 일으키지 못하였고 
최근엔  'The Quest for G' 라는 목적을 알 수 없는 마케팅 등 종잡을 수 없는 행보를 보이고 있었는데.
이번 마사장의 명예의 전당 입성 소식이 그들에겐 더없는 호재가 되었다.




게토레이는 발빠르게 마사장과 그의 전성기를 함께했던 게토레이와의 연결고리를 다시끔 떠올릴 수 있도록 마이클조던 리미티드 에디션을 출시하였고, 이를 기념하기 위한 프로모션으로 6가지 컬러의 게토레이 패키지를 활용한 대형 스트릿 아트를 기획하였다.





이 모자이크 아트는 당연히 마이클 조던이 전성기를 보냈던 시카고의 한 길거리농구장에 제작되었으며, 19,000개의 게토레이 병을 사용하여 만들었다고 한다.  



수 많은 마사장의 팬들과 파트너였던 스카티 피펜도 그곳을 방문해 작품제작을 도왔다는데...
정작 마사장은 현장에 방문하지 않았다니...그건 좀 에러다. ^^;

아무튼 게토레이는 이번 계기로 과거의 영광을 재현코자 위 프로모션 이외에도 CM을 준비하는 등 분주한 행보를 보이고 있는데...아직도 막강한 영향력을 가진 마사장이기에 본 마케팅이 스포츠음료 본연의 포지션에선 의미있을 것이고, 그의 팬들이 과거를 추억하며 다시 한 번 게토레이에 관심을 갖게하는 계기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개인적으론 G캠페인과 같이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려는 무리한 시도보다는 'Be Like Mike'캠페인과 같이 대놓고 한 스타에 기대는 한이 있더라도 명확한 스토리를 떠올릴 수 있는 마케팅, 즉 예전에 잘하던 방식으로 돌아갔으면 하고, 더 나가아가선 게토레이에 쏟는 마케팅 비용을 줄이고 요가, 필라테스 등 라이트한 운동에 어울리는 본격 다이어트 보조음료를 개발하고, 마케팅하는데 돈을 쓰는 것을 추천한다.

마사장의 게토레이 CM 중 가장 좋아하는 영상 공유하면서 이만 줄이겠다. 




 게토레이의 브랜드 리뉴얼 캠페인 'G'
 스타마케팅 이제는 바이럴이다.
 나이키와 EA의 스타마케팅 : Tiger Woods
 나이키의 위트 : 페더러 vs 우즈


필자 블로그 : 타인의 취향
필자 트위터 : http://twitter.com/theotherss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sweetterry11 BlogIcon 달콤테리 2009.08.03 0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포스트 잘 봤습니다.
    리뉴얼해놓은걸 보니 왠지 Glaceau가 떠오르네요.

by Gomting

나이키플러스의 Men vs Women Challenge 캠페인
나이키 플러스를 통해 성대결을 부추기는 도발적인 소재의 캠페인으로 남여간 트래쉬 토크까지 장려하는 배너 등 다양한 온라인 툴로 주목을 받았다. (참고 : 나이키의 도발적인 캠페인 : Men vs Women Challenge)

트래쉬토크(Trash Talk)란...
스포츠 경기 시 선수들 간에 서로 기를 죽이거나, 멘탈을 흔들기 위해 주고받는 험담들...뭐 욕이다.
지난 독일 월드컵 결승 프랑스가 10명이 뛰도록 만든 지단의 박치기도 마테라치의 트래쉬토크에 말려들었기 때문으로...승부를 가르는 스포츠에선 몸을 쓰지 않는 견제기술이랄까, 필요악되겠다.

먼저 전 포스팅을 접하지 못한 분들을 위해 Men vs Women Challenge 캠페인 CM을 보면...





그런데 CM으론 부족했던지 배너 하나는 여성유저의 방문이 많은 사이트에 하나는 남성유저의 방문이 많은 사이트에 걸어 실시간으로 트래쉬토크가 노출되도록 구현하였다.





캠페인 활성화를 위한 온라인 툴로써는 정말 기발한 아이디어이나 로그인 기반이 아니기에 몇몇 찌질한 인간들의 진상짓이 걱정된다..(물론 금칙어 등을 통해 심한 대화는 오가지 못하도록 만들었을듯)

아무튼 런칭 시의 신선함을 잃은 나이키플러스가 성대결이란 흥미진진한 소재를 통해 대중적인 접근을 시도한 Men vs Women Challenge 캠페인,, 

CM, 사이트, 배너, 위젯 등 커뮤니케이션 툴과 크리에이티브 퀄리티는 나무랄데 없으나 
나이키 플러스 소비자 성비 분석이 부족했는지...캠페인의 떠들썩함에 비해 실제 대결은 너무 재미없는 양상으로 끝나버렸다. (초반부터 남자가 주욱 앞서다가 그 차이가 더 벌어지며 남자의 압도적 승리...ㅡㅡ;)





쳇, 여자가 이기길 바랬는데,.,
기필코 이겨서 얻는게 뭐가 있다고 말야...

사람들을 몰입시키기 위해선 리얼리티가 굉장히 중요한데... 
만약 실제 승부가 박빙이었다면 보도기사 증대, 구매 촉진, 후속 캠페인 전개 등 훨씬 많은 것을 얻어낼 수 있었으련만...아쉽도다...



- 관련 포스팅 -
 나이키의 도발적인 캠페인 : Men vs Women Challenge
 나이키의 위트 : 페더러 vs 우즈
 나이키 우먼(Nike Woman) 캠페인 : Be Transform
 나이키와 EA의 스타마케팅 : Tiger Woods
 스타마케팅 이제는 바이럴이다.
 가십걸(Gossip Girl) '테일러 맘슨'의 놀라운 운동신경


필자 블로그 : 타인의 취향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BlogIcon moncler 2013.01.04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arack Obama a passé lundi sa dernière journée de vacances à Hawa,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online?, qu'il a quitté dans la soirée,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moncler, pour rentrer à Washington où il va notamment devoir se mesurer à une opposition républicaine renforcée au Congrès,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 http://www.moncleroutletespain.com/.Related articles:


    http://www.ssial.com/123 http://www.ssial.com/123

    http://elvenking.tistory.com/997 http://elvenking.tistory.com/997

by Gomting

상업 브랜드와 아트의 collaboration은 최근 개성과 personalization에 열광하는 소비자들을 공략하기 위한 하나의 대안으로 자리잡고 있는데 개인적인 공부차, 사례 정리차 주욱~ 서술해보련다.


1. 루이뷔통(Loius Vuitton)의 무라카미 라인




아티스트와 상업 디자인 브랜드 결합으로 성공한 사례로 루이뷔통(Loius Vuitton)과 일본의 팝아티스트 무라카미 다카시가 공동 제작한 무라카미 라인이 있는데, LV의 고전적 스타일과 팝아트의 어색할 수 있는 만남이 독특한 시너지를 만들어 높은 판매고를 기록해냈으며 제품만큼 독특한 캠페인도 엄청난 화제가 되었다.

갈색 바탕에 특유의 패턴을 담은 보수적인고 무거운 느낌의 루이뷔통은 일본의 대중문화를 상징하는 아니메의 느낌과 일본화의 전통기법이 혼재하는 독특한 스타일의 팝아티스트 무라카미 다카시를 만나 화려하면서 현대적인 스타일로 재탄생하였으며 이는 일본인들에겐 친숙함을 서양인들에겐 키치한 매력을 선사하며 큰 성공을 거두었다.




위 캠페인 영상은 그와 '시간을 달리는 소녀'를 연출한 호소다 마모루의 공동 연출과 시부야케 음악의 왕 FPM(Fantastic Plastic Machine)의 몽환적인 사운드를 결합하여 독특한 스타일을 보여주었고 LV란 '전통'과 '장인'의 브랜드가 일본 아니메를 만나 완전히 새로운 느낌으로 재해석 되었다. (난 팬더가 소녀를 덥썩 잡아 먹고 그냥 끝나는줄 알았다)




참고로 (물론 캠페인 전에도 유명했지만) 무라카미 다카시는 본 프로젝트 이후 힙합 슈퍼스타 칸예웨스트(Kanye West)의 앨범 자켓 디자인을 비롯 대중성과 작품성을 겸비한 다양한 활동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2008년엔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100인에 이름을 올리는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로 발돋음하였다.



2. 나이키 덩크(Nike Dunk)의 프로모션


                                     <이미지 출처 : 나이키 덩크 블로그>

나이키는 아트와의 느슨한 결합을 마케팅툴로서 사용하였는데...
50가지 컬러로 출시된 나이키 덩크(NIKE Dunk)를 매장이 아닌 미술 전시회가 벌어지는 갤러리를 통해 프로모션했다. 여러 현대 미술가와 그래피티 아티스트, 비쥬얼 아티스트들이 각자의 스타일로 나이키 신발 제품을 재해석해서 선보였으나...
상업적인 메시지를 위한 강렬함도 부족, 예술작품으로서의 유니크함도 부족 어중간한 프로모션이 되어버린듯.

오히려 예술작품을 통해 나이키 덩크라는 Product이 어필되기 보단 일반 대중들이 나이키란 브랜드를 통해 아직까진 낮설고 어렵기만 했던 현대/pop 미술을 접할 기회를 만들어준 듯 하다.



3. MINI의 런칭 3주년 프로모션



BMW MINI는 한국 런칭 3주년을 기념해 파인 아트 + 상업 디자인 프로젝트를 열었었는데, 특이하게도 자동차와 관련된 프로젝트가 아닌, '가방' 제작이었다.

한국의 파인 아티스트인 정재호를 비롯 다섯명의 디자이너를 통해 세상에 하나뿐인 "art bag" 을 선보이고, 전시 후 옥션을 통해 수익금을 기부하는 프로세스의 본 프로모션은 MINI가 단순히 자동차에 머무르는것이 아니라 새로운 city lifestyle을 제시하는 하나의 코드로 거듭나기 위한 의도였던 것으로 알고있는데...

열정적인 매니아층을 가진 MINI이기에 소수 코어타깃을 목표로 하는 이런 마케팅이 가능하지 않았겠나 생각하지만 아무래도 제품과의 연관성을 고려한다면 조금 아쉬움이 남는 사례 되겠다.  (물론 요즘같은 상황에는 꿈도 못꾸겠지만...)
아래 링크에서 작품들을 확인할 수 있다.
MINI ART BAG PROJECT 2008

쓰다보니 글이 너무 길어지는 듯 하여 본 포스팅은 이쯤에서 정리하고 2편에서 이야기를 좀 더 풀어보련다.  

 [Brand] - Brand Obama : Flexible Brand의 레전드가 될듯
[Brand] - Nutricia : Schiphol Babycare Lounge
[Brand] - Nokia : Silence Booth
필자블로그 : 타인의 취향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orse81.tistory.com BlogIcon 써엉 2009.03.09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니츠카 타이거의 Tokidoki colaboration도 귀엽네요!!
    http://www.onitsukatiger.co.uk/en-uk#/en-uk/home/3/
    유용한 포스팅 감사합니다!!


by Gomting

타이거우즈의 부상으로 브랜드 마케팅 전체에 비상이 걸렸던 나이키...
그의 복귀가 어지간히도 반가운가보다. 8개월만에 복귀한 황제를 반기는 나이키의 위트넘치는 CM을 감상해보자!




골프팬뿐만 아니라 나이키의 기대감도 고스란히 베어있는 CM되겠다.
오죽했으면 다른 나이키의 골프모델들을 저리 희화하는 강수를 두었을까...

빅모델 전략을 통한 브랜드 빌드업 사례는 패션, 화장품, 식품 등 트랜디한 소비제품들에게서 발견할 수 있는데...
이는 스타가 가진 이미지를 브랜드로 전이하여 단시간 높은 인지도를 형성할 수 있으나 한편으론 스타의 일거수 일투족에 따라 브랜드까지 영향을 받는 단점도 존재한다.

나이키 골프는 타이거 우즈를 통해 나이키 옷 아니면 다른옷으로 골프웨어 시장의 패션 아이콘이 될 수 있었고,
패션뿐만 아니라 골프장비들까지 브랜드 파워를 전이할 수 있었다.
하지만 최근 타이거우즈의 부상, 마이클 조던의 은퇴와 같이 개인의 신변에 변화가 생길경우 브랜드 커뮤니케이션도 표류하거나 나쁠경우 이미지에 심각한 타격을 입기도 하므로 신중한 디렉션이 필요하다.


스타마케팅은 캠페인의 시작점에선 Best Choice일 수 있으나 캠페인이 길어질수록 계륵이 될 수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뽀너스로 타이거우즈를 소재로 한 위트 넘치는 CM 한 편 더 감상해보자.

EA사에서 제작한 게임 'Tiger Woods PGA Tour 08'을 즐기던 한 사용자가 물 위에서도 샷을 날릴 수 있는 버그영상을 'Jesus Shot'이란 이름으로 유튜브에 올렸고, 이는 화제가 되며 어마어마한 조회를 유발한다.


그러자 EA사는 어줍지 않은 해명이 아닌 위트로 유쾌하게 대응한다. 실제 타이거 우즈가 호수위를 걸으며 'Jesus Shot'을 날리는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의 'Jesus Shot' 영상에 동영상 응답 기능으로 대응한 것이다.

It's not a glitch. He's just that good.
이건 오류가 아닙니다. 우즈가 그정도로 잘합니다. ^^;


사안이 어느정도 심각한 것인지 명확히 인지하고, 제품에 특성과 그에 맞는 코드를 마케팅 언어로 적절히 배합한 사례로 모델료만큼의 뽕을 뽑고야 마는 그들에게 박수를...

내가 기억하기엔 국내 뉴스에도 소개가 되었던듯...


관련링크
 2009/01/27 - [the others] - 사상최악의 미디어 플래닝 사고!!
2009/01/17 - [New Media] - 스타마케팅 이제는 바이럴이다.

필자 블로그 : 타인의 취향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osh-hwang.com BlogIcon 황코치 2009.03.04 2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트있는 광고 너무 재미있게 봤습니다. 이 녀석들의 크리에이티브한 마케팅 능력은 정말 감탄할 수 밖에 없습니다...ㅠㅜ

    인사이트있는 좋은 글 역시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Gomting 2009.03.06 0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족한글 좋게 봐주시어 감사합니다.
      국내에서도 이런 위트 넘치는 사례를 황코치님이 만들어 주시리라 기대하구요. 저도 (난관이 많겠지만) 노력하겠습니다. ^^

  2. Favicon of http://politicalpr.tistory.com BlogIcon baezzang 2009.03.05 09: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자료 잘 봤습니다.
    마케팅포스트의 매력이 이런데 있네요.

by webito

프레디 머큐리Freddie Mecury와 아디다스

그가 떠난지도 벌써 십수년이 지났다. 그가 태어났다는 아프리카 탄자니아의 섬 잔지바르 Zanzibar에서 그를 기억하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 그를 기억하면 떠오르는 인상적인 콧수염, 하얀색의 언더웨어 style="font-size: 10pt;"> 그리고 환호의 3선.
프레디 머큐리와 아디다스

image via Steve Tan

일종의 PPL(Product Placement;영화, 방송 장면을 통한 제품 광고)이라고 해야겠다. 아디다스와 함께한 마케팅인지 그가 선호하는 브랜드였는지는 알 수 없지만, 그를 기억하면 떠오르는 이런 이미지들은 의도되었든 아니든 사람들의 기억속에 남게된다. 의도된 거라면 아주 잘 짜여진 마케팅이고 그렇지 않다고 해도 요즘의 버즈, 바이럴 마케팅과 맥을 같이 한다고 볼 수 있다.

그가 부른 무수한 노래들인 보헤미안 랩소디, 위 아 더 챔피언즈, 위 윌 락 큐.그리고 1991년 퀸의 앨범 이누엔도Innuendo(풍자란 뜻)의 타이틀 곡 이누엔도...
인도인 혈통을 지닌 그의 보이스에서 동양적인 애잔함과 슬픔이 묻어나오는지도 모르겠다. 한국에서는 전설적인 영국의 락그룹 레드제플린Led Zepplin의 천국으로 가는 계단 스테어웨이 투 헤븐Stairway to heaven보다,  스모크 온 더 워터Smoke on the water의 딥퍼플Deep Purple보다도  대중적으로 사랑받고 있다고 한다.
록스타, 배우 등 연예계 스타를 활용한 이른바 스타 마케팅이 진행중이다
아디다스
. 마케팅이 진정 마케팅이 되려면 마케팅답지 않아야 하는 이유를 생각해 본다. 프레디를 기억하면서 자연스럽게 아디다스를 기억하는 것처럼.
아디다스는 업계 선도의 스포츠용품 제조회사였지만 지금은 리딩기업인 나이키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나이키의 광고 캠페인Just Do It도 좋지만 아디다스의 아디컬러 캠페인, Impossible is Nothing 광고 캠페인도 일관된 메시지를 잘 전달해 주고 있다. 나이키, 리복, 프로스펙스 모두 좋은 브랜드들이다. 하지만 기억속에 프레디가 있는 것처럼 아디다스도 함께 남아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단지 개인적인 선호의 차이 때문만은 아닌 것 같다.
Queen, Innuendo 1991
이누엔도Innuendo는 프레디 머큐리가 마지막 녹음한 1991년도 그룹 퀸의 앨범이다. 잘 알려진 곡은 쇼는 계속되어야 한다 The Show Must Go On.

이전 포스트 /  관련 내용
- 2008/12/10 - [마케팅/브랜드] - 제품과 아트의 만남, 아디다스 아디컬러 캠페인을 통해서
- 나이키, 아디다스의 최근 광고트렌드를 보려면 박찬혁의 스포츠마케팅의 세계의 포스트를 참조
- 앨범 이누엔도 관련 내용 - '중세풍 스타일' 밴드 Queen의 뮤직 스토리2
- 프레디 머큐리의 생애에 대해 궁금하다면 클릭해서 보세요.
- 위키디피아(영문페이지)프레디 머큐리가 1986년 웸블리 스타디움 공연에서 아디다스 삼바를
- 아디다스가 리복을 선택했던 이유는 다음 신지식의 내용 통해서 보세요.
필자 블로그: Content&Marketing Blog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by : webito

지하공간을 활용한 캠페인

지하보도, 지하철의 입구 계단을 활용한 다양한 캠페인, 마케팅이 펼쳐지기도 한다. 최근에 실행된 사례와 2008년 7월에 있었던 캠페인 사례를 소개하려고 한다.  첫번째 내용은 지난 주말 도심의 지하상가 입구 계단에서 진행된 나이키의 캠페인이다. 

나이키 지하계단 캠페인 사례


지하철 계단 나이키 마케팅
지하상가 계단을 이용한 캠페인(명동)
다음은 작년 7월 할인점 홈플러스 잠실점 개점에 맞춰 진행됐던 아웃도어 캠페인 사례이다.

홈플러스 잠실점 아웃도어 캠페인
HomePlus: Plus to your Life
홈플러스 잠실점 아웃도어 캠페인
홈플러스 잠실점 아웃도어 캠페인
 
2008년 7월, 홈플러스 잠실점 입점에 맞춰 잠실 전철역 계단에 광고판을 만들었다.(홈플러스 잠실점은 지하철과 바로 연결되어 있다.) 경쟁사인 롯데마트는 전철역 인근에 먼저 오픈한 상태였다. 할인점 홈플러스는 지점 개점에 맞춰 공격적이면서 효과적인 캠페인이 필요했다. 전철역 계단에 스티커를 부착한 이유는 전철역으로 들어가는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홈플러스로 들어가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하려는 의도였다. 홈플러스 아웃도어 캠페인은 지점 개설 한달 전부터 시작되었으며 TV광고, 인쇄광고도 집행하지 않았다. 독창적인 아웃도어 캠페인으로 인해 개점일의 판매는 예상 판매의 550%를 초과 달성했다.


광고대행사Advertising Agency: Cheil Worldwide, Seoul, Korea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제작본부장)Executive Creative Director: Ina Choi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reative Director: Yooshin Lee
카피라이터Copywriter: Jungho Hwang / Sua Lee
아트 디렉터Art Director: Kangwook Lee / Chaehoon Lee / Yooho Lee / Sanghun Yoo
일러스트레이터Illustrator: Bom Communication
Date:2008/7/15

관련 / 관련 있다고 생각되는 포스트들

펩시의 지하철 광고
기발한 옥외광고 사진 모음- 에스컬레이터 이용 사례
멘토스 껌 게릴라 마케팅 사례


필자 블로그: Content&Marketing Blog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Maxmedic 2009.02.03 0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홈플 아웃도어 캠페인은 상당히 색다른데요?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역을 간단한 아이디어로 매장화시켜버렸네요.
    발길이 절로 가게 만드는거 같습니다 :)

  2. Favicon of http://horse81.tistory.com BlogIcon 써엉 2009.02.03 2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에서 시행되는 기발한 게릴라 마케팅만을 보다가 우리나라에서 진행되는 이런 멋진 사례를 보면 기분이 더 좋아집니다 ^^

  3.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Gomting 2009.02.05 2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홈플러스 사례는 해외 사이트들에도 많이 소개가 되었더군요..
    개인적으로 자주 이용하는 곳이기도 하구요...^^

  4. 궁금해요 2009.02.09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키 옥외광고.. 장소가 어디죠?
    좀 더 자세히 설명해주실 수 있으신지.... (__)꾸벅..

    • Favicon of http://webito.tistory.com BlogIcon webito 2009.02.09 1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제 진행된 곳은 명동 지하상가 계단(명동입구와 롯데백화점)입니다. 일종의 게릴라 마케팅이라고 해야겠네요.
      사람들의 반응을 카메라로 촬영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by Gomting

마이클조던, 타이거우즈, 호나우딩요, 샤라포바, 박지성...etc
스타 마케팅에 있어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나이키.

그들이 웹이란 환경을 만나 자주, 그리고 효과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방식은 해당 스타라면 정말 그럴 수 있을 것 같은 과장된 상황을 영상으로 제작, 배포하는 스타를 활용한 바이럴 마케팅 이다.

호나우딩요라면 어쩌면 가능할 수도 있을 것 같은 크로스바 맞추기 영상...



2008년 NBA MVP 코비브라이언트라면 정말 가능할 것 같은 에스턴마틴 뛰어넘기...



활력 넘치는 가십걸의 테일러맘슨이라면 가능할 것 같은 야마카시식 파파라치 따돌리기...




세 영상 모두 유튜브를 위시로 한 각종 비디오 공유사이트에서 엄청난 조회수를 기록하며 타깃집단 안에서 ㅇㅇ영상이란 이름으로 파괴력있게 바이럴 되었고 영상의 진위논란패러디 제작으로 이어지며 또 다른 재미를 주었다.

음...구체적인 사례를 들면
두번째로 소개한 코비가 나이키 농구화를 신고 애스턴마틴을 뛰어넘는 위 영상은 진위여부로 굉장한 화제를 모으며 약 2개월동안 Youtube에서 370만번 이상 플레이되었고, (현재는 430번정도)

실제 스포츠쇼에서도 해설자이자 과거 nba선수였던 캐니스미스가 본 영상을 패러디 했고
(이 영상도 Tv뿐만 아니라 유튜브에서 엄청난 조회수를 올렸다)



네티즌수사대가 제작한 본 영상의 진위를 밝히는 영상마저도 화제가 되며...뽕을 뽑았다고나 할까...





물론 코비와 애증(?)의 관계인 샤킬오닐로 분장하고 저 영상을 비꼬는 영상도 많았으나 결국 바이럴에 힘을 보태주었을 뿐이다.

스타마케팅이란 굵은 줄기를 가지고 매체에 맞게 진화해가는 나이키의 마케팅 실력은 여전한 듯.

아 물론 스타마케팅은 해당 스포츠 분야에서 얼굴마담 역할을 해주던 선수가 부상으로 시즌을 접거나, 은퇴를 한다면 타격을 받는다는 맹점은 어쩔 수 없어도 스포츠웨어 분야에서 이보다 파급력 있는 현존하는 마케팅 기법이 없으니 어쩔 수 있겠나...  
(최근 타이거우즈의 부상이 그 대표적인 케이스가 되겠다.)

보너스로 사실성이 지나치게 떨어지나 위 공식과 일치하는 파워에이드에서 제작한 King 르브론 제임스의 TV CM을 보며 마치겠다.



원문포스트 : 타인의 취향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798083 2009.01.18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곰팅님, 저와 취향이 비슷하신가 봅니다. 저도 오랜 NBA 팬입니다.
    가십걸 관련 동영상은 처음 보는데, 눈길이 안갈래야 안갈수 없게 만드는 군요.

    •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Gomting 2009.01.18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반갑습니다.
      오랜 NBA팬과 나누고자 작년 올스타 슬램덩크 컨테스트 하일라이트 영상 공유합니다. ^^
      http://tvpot.daum.net/clip/ClipViewByVid.do?vid=Xc1EE_ebkjE$

by Gomting

여성분들, 특히 순정만화 느낌의 스토리라인을 좋아하시거나 패션에 관심 많은 분들께 사랑받고 있는 미드 '가쉽걸(Gossip Girl)'
비교하면 최신판, 그리고 뉴욕판 '베버리힐즈 아이들'이랄까...



암튼 이 드라마의 주연 중 제니 역할을 맡고있는 '테일러 맘슨'이라는 귀여운 소녀가 있다
무려 15살이라는...쿨럭~



음....귀엽다...

이 소녀는 최근 가십걸의 인기와 함께 10대의 패션 아이콘으로써 언론과 파파라치들의 관심을 듬뿍 받고 있는데...
그들을 피해 지나치게(?) 날렵하게 도망가는 동영상이 화제가 되고있다.





ㅎㅎ 감잡으셨나?
그렇다 나이키다.

미국 젊은층의 스타일 교본으로 불리우는 가십걸의 테일러 맘슨이 나이키 옷과 신발을 착용하고(신발이 잘 안보일까 비춰주기까지 한다) 취재진을 피해 날라다니는 의외의 영상을 만들어 바이럴을 유도한 것이다.

바이럴을 위한 영상 치고는 나이키의 노출이 지나치게 짧았다고 느낄 수도 있겠으나, 센스 넘치는 젊은층을 타깃으로 한 만큼 나이키의 노출은 아주 잠깐으로 충분하다는 계산이었을 것이다.

해당 스타라면 정말 그럴 수 있을 것 같은 과장된 상황을 이용하여 제작하는 바이럴 영상은 이젠 공식처럼 되어버렸는데...
역시 그 선도주자는 나이키다.

흠...재밌을 것 같은데...
이에 대한 글은 바로 이어서 포스팅하겠다.

참고로 내가 좋아하는 미드는 '보스톤리갈(Boston Legal)', '그레이스 아나토미(Grey's Anatomy)', '웨스트윙(West Wing)' 즉, (코믹이라는 사람도 있지만) 법률, (멜로라는 사람도 있지만) 의학, 정치 이렇듯 말랑하지 않은 주제를 다루는 드라마류로 '가십걸(Gossip Girl)'은 나에게 멀기만한 존재~!

원문 포스트 : 타인의 취향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idreamsea.tistory.com BlogIcon 꿈꾸는바다 2009.01.18 2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5세 소녀, 귀엽긴 귀엽네요^^

  2.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마키디어 2009.01.18 2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동영상 나이키 광고다 아니다 댓글에서 설전이 벌어지기도 했죠^^: 저도 왠만한 미드는 즐겨보는데 제가 보는 미드랑은 조금 다르네요. 제가 즐겨보는 미드는 Two and a Half Men, Criminal.Minds, NCIS ...

by 천계성

여러분 ~ 평소 운동 많이 하시나요? ^^

운동 좀 하신다는 분들(?)은 누구나 자신이 1류 스포츠 스타와 동일화 되기를 꿈꾸죠ㅎㅎ
이런 사람들의 꿈을 현실화 시킨 캠페인이 있어 소개합니다.

08 깐느 사이버 부분에서 수상한 Nike SPARQ 캠페인이구요. 단순히 훌륭한 제품을 만들어내고, 커뮤니케이션으로 포장하는 것을 넘어서서 (프로 트레이너들의 관리를 한번쯤 꿈꿔봤을) 그들의 소비자들에게 근본적인 니즈를 해결해주는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각종 개인화 플랫폼으로 손 쉽게 확장가능하게 만들어 언제 어디서든 나만을 위한, 프로페셔널 강습을 받을 수 있게 한 캠페인입니다
 

http://video.naver.com/2008120217590254075   ==> 영상 링크 주소


An immersive digital experience, giving athletes the tools to build personalized training programs using detailed video demonstrations and instruction from Master SPARQ Trainers.
Now any athlete can receive the same training and coaching as professional athletes — from anywhere —
with nothing more than an ipod or handheld video player.
From the site, athletes can also set goals, track progress, find Nike SPARQ Trainers across the country, get an official SPARQ rating, and purchase gear.

View Project Video >

View Site >
 
담당 에이전시의 DIGITAL에 대한 인사이트와  나이키의 탁월한 통합 마케팅 능력이 돋보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혁신적인 머리 속의 생각들을  강력한 추진력으로 실행하는 것에 무엇보다 자극 받은 캠페인입니다.

연관글: [마케팅 일반] - 나이키 마케팅- PhotoID 캠페인

원문포스트 : 모던마케팅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마키디어 2009.01.12 0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이트를 둘러봐야겠다는 충동이 밀려오는군요. 한번 둘러봐야겠습니다.

  2.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cgs615 2009.01.12 1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봐도 섬세한 기획력과 강력한 추진력이 정말 부러운 캠페인입니다 ㅠㅜ

요즘 디지털 기술의 발달로 인해 고객과 기업의 관계는 보다 적극적이고 참여적으로 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기업간의 경쟁이 심화되고 선택의 범위가 넓어진 소비자들의 기호는 다양화 및 개성화 되면서 과거의 판촉, 광고가 중심이 되는 판매위주의 마케팅에서 고객의 필요와 원하는 것을 찾아 이를 만족시켜줌으로써 이익을 올리려는 고객 지향적 마케팅으로 점점 변모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의 생산자 또는 판매자의 관점에서 결정되고 이끌려져 왔던 마케팅을 고객이 이끌어가는 그리고 고객에 의해 이끌어지는 마케팅으로 바꾸자는 것이죠. 이러한 고객지향 마케팅을 통해 고객의 관점에서 전체적으로 통합되고 조정된 마케팅활동을 벌임으로써 고객에게 보다 높은 가치를 제공할 수 있으며, 그 결과 경쟁자보다 보다 높은 만족을 안겨 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Nike Photo ID Campagin

Nike는 얼마전부터 소비자들에게 직접 그들의 Dunk를 휴대폰으로 간편하게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는 Photo ID 라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소비자들이 휴대폰으로 자신이 원하는 사진을 찍어서 전송을 하면 Nike에서는 그 사진의 색상을 분석하여 자신만의 Dunk를 디자인하여 소비자에게 다시 보내줍니다. 소비자는 자신만의 Dunk를 디자인 받은 셈이며, 그 디자인을 배경으로 쓰거나 친구에게 보낼 수도 있습니다. 물론 바로 구매도 가능합니다.
이 캠페인을 살펴보면 실제로는 Nike는 단순히 소비자들이 보낸 사진의 색상 배합을 분석하여, Dunk의 색상만을 조합시켜줍니다. 하지만 소비자의 입장에서는 자신만을 위한 Dunk가 존재한다는 점에서 높은 만족도를 느낄 수 있습니다. Shoot you colours라는 슬로건이 참 잘 어울리는 캠페인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기술의 발전이 이러한 캠페인도 가능케하였다고 보여집니다. 단순히 휴대폰의 MMS로 자신이 좋아하는 사진을 찍어 보냈을 뿐인데, 전 세계 9개 지역의 Nike Photo ID에서는 그 색상을 분석. 다시 소비자에게 디자인을 보내줌과 동시에 고유의 PhotoID도 제공합니다. 그리고 이 Photo ID는 NikeID라는 웹사이트를 통해서도 검색이 가능합니다.

소비자들이 보낸 사진으로 만들어진 Dunk들이 컬렉션 형태도 이렇게 저장이 되어있으며, 다른 사람의 Dunk도 검색 구매가 가능합니다. 고객의 다양해진 취향과 자신만의 무엇을 가지고 싶어하는 욕구를 아주 간편하게 충족시켜주는 휼륭한 캠페인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연관글: [마케팅 일반] - 나이키 마케팅- Nike SPARQ 캠페인

Original Post : http://maxmedic.egloos.com/2196829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