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Gomting



이스라엘 최고의 관광지 중 하나인 '에일랏(Eilat)'이 컬러를 입었다.
이스라엘 최대 페인트 회사 'Tambour'가 에일랏시와 함께 손잡고 'Color Month'캠페인의 일환으로 도시 전체 보도경계를 다양한 컬러로 칠하여 주차장소별 사인으로 활용했다.

               
주차장소를 구별하는 룰은...
파랑과 흰색 무늬는 유료주차구역,
빨강과 흰색 무늬는 주차금지구역,
알록달록한 곳들은 모두 무료주차 였다.


덕분에 에일랏시는 위와 같이 과하지 않으면서도 화사함을 줄 수 있는 알록달록한 컬러를 입을 수 있었고, 'Tambour'사는 전 도시를 통해 페인트의 컬러별 샘플을 선보였을 뿐만 아니라 대표 페인트 브랜드로써 입지를 다질 수 있었다.


양쪽 다 좋은 딜이었음을 재확인하는 듯 시장과 페인트회사의 CEO가 환하게 웃으며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물론 단일 기업이 지나치게 노출된다는 단점이 있겠으나 마케팅 메시지 없이 이정도의 점잖은 브랜드 노출로 밝은 컬러로 생기넘치는 거리를 얻을 수 있었으니 시민들의 불만도 크지 않았을듯. (특히 관광이 중심인 도시일 수록 이런 시도는 상인들에게 환영받는다)

납세자로써 도시를 뒤엎어 공감가지 않는 상징물 만드는데 천문학적 혈세 쓰는 것 반갑지 않으며
거주자로써 인공미로 가득한 구조물만 늘어나는 것 반갑지 않다.
서울시도 이런 소소한 기획들로 도시를 생기있게 만드는 방법에 대해서도 연구해보았으면 한다.

기업 입장에서도 광고공간을 떠나 다양한 공간을 활용한 브랜딩 활동에 대해 참고할 수 있었으면 한다.
얼마 전 서울시에 디자인을 기부한 현대카드의 아트쉘터 사례도 참신했다.



엣지(Edge)있는 마케팅을 만나시려면 '타인의 취향'을 구독하세요.(한RSS/ 이메일/ RSS리더) 

 파리의 지하철에선 향수를 살 수 있다?
 '브랜드(Brand)'의 이해
 뉴욕에서 만나는 심볼릭 마케팅의 진수
 화장실 칸을 매체로?!
 Nokia : Silence Booth
 Rocky Balboa : Subway Display AD
 2009 BEST MARKETING : 티모바일(T-mobile) 브랜드캠페인

 * 글쓴이는 타인의 취향이란 블로그의 운영자 Gomting입니다.

 * 읽으신 글에 공감하셨다면 Follow 부탁드립니다.^^ http://twitter.com/theotherss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abibom.tistory.com BlogIcon 마루. 2010.03.14 15: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상도 좋지만 정돈된 거리가 정말 맘에 드네요..
    우이라나는 너무 너져분해서...

    • Favicon of http://mkpost.tistory.com BlogIcon Gomting 2010.03.15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루님 반갑습니다.
      이스라엘도 휴양도시라서 저렇게 깔끔한게 아닐까요?
      홍보용 사진이라 그런 곳만 찍었을 것도 같구요. ㅋ



티스토리 툴바